(백신 첫 접종)국내 백신 첫 접종자 60대 요양보호사 "백신 맞으니 안심"
이날 오전 9시 전국적으로 동시 접종 시작
입력 : 2021-02-26 10:07:08 수정 : 2021-02-26 10:07:08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26일 서울 노원구 상계 요양원에서 국내 코로나19 첫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이날 우리나라는 지난해 1월 20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이날 403일만에 백신접종을 시작했다. 세계에서 104번째 백신 접종국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백신 1호 접종자로는 이곳에서 근무하는 요양보호사 이경순(61)씨가 선정됐다.
 
이경순(61)씨는 26일 8시45분쯤 노원구 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받은 뒤 "백신 접종을 받으니 안심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환한 얼굴로 "아침에 약간 긴장했지만 (지금은) 괜찮다"며 "그간 코로나19에 걸릴까 봐 긴장됐는데 백신 접종을 받으니 불안감이 사라진다"고 말했다.
 
이씨는 이날 오전 9시 전국적으로 동시에 시작되는 요양병원과 요양원 65세 미만 입원·입소자와 종사자 상대 접종보다 약간 앞서 AZ 백신주사를 맞았다.
 
이씨는 접종실 인근에 마련된 의자에 앉아 이상 반응이 있는지를 살피다가 직장으로 복귀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첫 날인 26일 서울 노원구보건소에서 의료진이 요양원 종사자에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