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4차 재난지원금, 소상공인 공과금 적극 지원 검토"
정책조정회의서 "추경 예산 논의 막바지, 신속 지원 최선"
입력 : 2021-02-25 10:11:54 수정 : 2021-02-25 10:11:54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4차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특별피해 업종과 소상공인을 위해 전기요금 일부 감면과 전기·도시가스 요금 납부유예 등 공과금 지원액 증가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25일 홍익표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당은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은 분들에게 효과적인 지원이 이뤄지도록 정책위 중심으로 추경 예산을 논의하고 있고 막바지 단계에 이르렀다"고 전했다.
 
홍 정책위의장은 "코로나19 확산에 직격탄 맞은 피해 업종에 직접적이고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정부와 함께 특별피해 업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전기요금 일부를 감면하고 전기·도시가스 요금 납부유예 등 공과금 지원액 증가 방안도 적극 검토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큰 폭의 증가세를 보인 가계부채가 통계작성을 시작한 2003년 이래 가장 높은 수치를 보이고 있다"며 "국민 1인당 3300만원의 빚을 지고 있어 현재는 물론 앞으로 미래를 낙관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어려운 상황에 계신 국민들께 더 빨리 도움을 드리고자 추경이 시행되는 만큼 신속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어려운 민생 경제를 살리기 위해 금융위는 코로나 확산에 따른 중소기업, 소상공인 대출 만기 연장과 이자 상환 유예조치를 연장하기로 시장과 협의 중이며 긍정적인 결과를 내주 초 발표할 거라고 한다"며 "좋은 결과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