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범 "4년간 280억 지원해 폐암 등 AI 정밀의료 확대"
'닥터앤서 2.0' 사업 본격화…서비스 질 높이고 의료비 부담 줄여
비대면·재택근무 전환 1분기 채용…공공기관 상반기 45%이상 뽑아
입력 : 2021-01-22 09:03:23 수정 : 2021-01-22 09:03:23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정부가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에서 스마트 의료 인프라 구축 사업의 하나로 '닥터앤서 2.0' 사업을 선정했다. AI 정밀의료 서비스를 확대해 의료서비스 질을 높이고 의료비 부담을 줄이자는 취지다.
 
22일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은 '정책점검회의'를 열고 '닥터앤서 2.0'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밝혔다. 사진/기획재정부
 
22일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은 '정책점검회의'를 열고 '닥터앤서 2.0'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밝혔다. 닥터앤서는 의료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질병의 조기발견과 정밀검사를 지원해주는 AI 기반 의료용 소프트웨어다.
 
앞서 정부는 지난 3년간 364억원을 투자해 국내 의료기관(26개) 및 ICT 기업(22개) 등과 함께 대장암 등 8대 질환을 대상으로 하는 '닥터앤서 1.0'을 개발했다.
 
이를 통해 대장 용종 판독 정확도가 92%로(기존 74~81%) 높아졌으며, 소아희귀병 질환의 원인 유전자를 찾아내는 과정도 기존 5년에서 15분으로 단축됐다.
 
'닥터앤서 2.0' 사업을 위해 정부는 올 상반기 공모과정을 거쳐 4년간 총 280억원을 지원해 폐암·간질환·피부질환 등 12개 질환으로 AI 정밀의료 서비스를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김용범 차관은 "의료서비스 질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키고 국민들의 의료비 부담도 절감될 수 있도록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일자리 관련 주요현황'도 안건으로 다뤄졌다. 이에따라 직접일자리의 경우 비대면·재택근무 전환 등을 적극 활용해 1분기에 집중적으로 채용 및 활동을 개시키로 했다. 공공기관에서도 전년대비 1000명 증가한 2만6000명 이상을 신규채용하고, 상반기에 45%이상 뽑을 계획이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