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원진아·로운, 연애 세포 깨울 달달 로맨스(종합)
입력 : 2021-01-18 15:40:29 수정 : 2021-01-18 17:22:35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가 원진아, 로운을 앞세워 한겨울 추위를 날려 버릴 달달한 로맨스를 펼친다.
 
JTBC 새 월화 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제작발표회가 18일 오후 2시 열렸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된 제자발표회에는 이동윤 감독을 비롯해 원진아, 로운, 이현욱, 이주빈이 참석했다.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는 나도 모르게 시작된 하나의 로맨스를 담은 드라마다.
 
이동윤 감독은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기획 의도에 대해 다소 도발적인 제목으로 시작하지만 내용은 진지한 로맨스다기본적으로 남자와 여자간의 로맨스를 다루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독특한 제목과 함께 립스틱에 대해 드라마의 배경이 화장품 회사이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립스틱이 가지고 있는 상징이 있다고 밝혔다.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는 원진아, 로운, 이현욱, 이주빈이라는 신선한 라인업을 구축했다. 사랑스러움과 멋짐을 오가며 섬세한 감정선까지 그려낼 원진아, 보다 성숙해진 눈빛과 연기를 보여줄 로운, 장르물의 강렬함을 벗고 부드러운 어른 남자로 돌아온 이현욱, 도도함 속 외로움을 숨긴 외강내유를 보여줄 이주빈까지 4 4색 캐릭터의 활약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이 감독은 원진아를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 원진아의 전작을 봤다. 자기만의 스타일이 있다송화가 두 남자 사이에서 고민을 하는 역할이라서 현실 속에서 보였으면 했다. 현실에 발을 딛고 있는 배우가 있었으면 했다고 밝혔다. 또한 로운에 대해 이미지 캐스팅이었다. 키 크고 잘 생겼다. 나도 가끔 이 세상이 공평한 지 고민하게 된다. 만나 보면 연기 고민을 많이 한다. 20대 청년이 이런 외모를 가지고 이렇게 진지할 수 있냐 싶었다.
 
또한 이현욱은 아픔이 있는 캐릭터를 소화했다. 목소리와 눈빛으로 잘 표현해준다이주빈은 가장 먼저 만났다. 초반이다 보니까 캐릭터가 정확하게 잡혀 있지 않았는데 만나서 이야기를 나누면서 당당하고 카리스마 있는 모습이 잡혀갔다고 설명했다.
 
원진아는 제목을 처음 들었을 때 느낌에 대해 굉장히 도발적이라고 생각했다. 대본을 보니 공감이 가는 요소가 있었다현실적으로 풀어내는 모습이 더 끌렸다. 현실적인 흐름을 따라가다 보니 연기할 때 감정선이나 감정을 분배하는 게 어려웠지만 감독님이 섬세하게 잡아줘서 수월하게 했다고 말했다. 로운은 유니크하고 섹시하다고 생각했다. 도발적이라는 생각도 들었다고 했다. 이현욱과 이주빈 역시 제목이 특별해 시청자들에게 좀 더 어필할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원진아는 캐릭터에 대해 대본을 읽을 때 송아의 감정이 궁금했다. 실제 성격과 많이 닮지 않았다. 겉으로 강하려고 노력하는 모습이 좀 더 안타깝게 다가왔다고 했다. 로운은 부담감은 없었다. 내가 해야 할 부분만 잘하면 된다고 생각했다. 캐릭터에 대한 부담은 있었지만 든든한 선배님들이 있어 그 외 부담감은 없었다고 답했다.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18일 오후9시 첫 방송된다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원진아, 로운, 이현욱, 이주빈. 사진/JTBC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