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정 총리, 추미애 면담…법무부 "사퇴 논의 없었다"(종합)
2일 윤석열 징계위 하루 앞두고 제기되는 '추-윤 동반사퇴' 가능성
입력 : 2020-12-01 17:42:10 수정 : 2020-12-01 17:42:10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면담하고 윤석열 검찰총장과의 갈등 문제 등 현 상황 보고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추-윤 동반사퇴' 논의도 이뤄졌을 것이라는 관측이지만 법무부 측은 "사퇴 논의는 전혀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법무부와 청와대 등에 따르면 추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문 대통령 주재 영상 국무회의에 참석한 뒤, 문 대통령과의 별도 면담을 위해 청와대를 방문했다. 국무회의 직전에는 정세균 국무총리와 10여분 간 독대를 했다.
 
당초 예정에 없던 일정들로, 윤 총장 징계 절차를 둘러싼 혼란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윤 총장 자진사퇴를 위해 추 장관 동반사퇴 방안을 고민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실제 여권 내에서는 윤 총장 자진사퇴가 불가피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 2일 예정된 징계위원회에서 윤 총장에 대한 중징계(해임, 면직 등)가 결정된다면 '윤석열 찍어내기'라는 야권의 거센 반발이 불가피하고, 그 반대의 경우에도 '추 장관의 폭주'라는 결론이 되면서 문 대통령의 정치적 부담이 커지기 때문이다.
 
이에 정 총리는 전날 문 대통령과의 주례회동에서 "윤 총장 징계 문제가 국정운영에 큰 부담이 되고 있다"며 "징계 절차와 상관없이 직무를 수행할 수 없는 상태를 자초한 만큼 자진 사퇴가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문 대통령은 "나도 고민이 많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진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진통이 따르고 어려움을 겪더라도 개혁과 혁신으로 낡은 것과 과감히 결별하고 변화하려는 의지를 가질 때 새로운 미래가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또 "공직자들의 마음가짐부터 더욱 가다듬어야 할 때다. 기본으로 돌아가야 한다", "소속 부처나 집단의 이익이 아니라 공동체의 이익을 받드는 선공후사의 자세"라는 메시지를 내놨다.
 
대상을 특정하지 않았지만 이는 검찰개혁 필요성을 강조하며 개혁에 반발하는 검찰 구성원들을 향한 경고로 해석된다. 특히 '조직에 충성한다'는 윤 총장을 직접 겨냥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있다.
 
다만 윤 총장의 자진사퇴 가능성은 낮다. 법무부 감찰위원회는 윤 총장에 대한 추 장관의 징계 청구 및 직무배제 명령이 절차상 결함이 있어 부당했다고 만장일치로 결정했다. 법원도 윤 총장의 집행정지 신청을 인용해 윤 총장은 이날 직무에 복귀했다. 
 
아울러 윤 총장은 "방어권 보장을 위한 징계기록 열람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면서 징계위 심의기일 연기를 법무부에 요청했다. 징계심의 기일 변경이 거부되면 현장에서 재차 기피 신청을 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면담하고 윤석열 검찰총장과의 갈등 문제 등 현 상황 보고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문 대통령과 추 장관이 지난 9월21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에 참석하는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