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37주 독보적 일요일 예능 1위 ‘최고의 1분 17.1%’
입력 : 2020-11-02 10:05:34 수정 : 2020-11-02 10:05:34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가 시청률 상승세를 보이며 37주 연속 일요 예능 왕좌를 지켰다.
 
2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일 방송된 미운우리새끼는 수도권 가구 시청률 13.6%, 15.6%, 15.2%를 기록했다. 2049 타겟 시청률 5.3%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는 물론, 일요 예능 1위를 차지했다. 특히, 김호중과 현주엽의 역대급 먹방 릴레이에 최고 분당 시청률이 17.1%까지 치솟으며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날, 스페셜 MC로는 배우 박하선이 최근 촬영하는 웹툰 드라마며느라기의 원작 캐릭터와 똑같은 헤어스타일로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박하선은 "인생을 살면서 뭔가에 미쳐있을 때가 있다. 그땐 놓치기 싫었던 것 같다"라며 남편 류수영과 러브스토리를 털어놓았다.
 
이어남편 류수영이 가장 예쁘다고 하는 곳은 어디냐?”는 질문에 하선은다 예쁘다고한다며 여전히 달달한 애정을 과시했다. 하지만 MC 서장훈이 "류수영 씨가 '박하선과 우주에 둘만 있어도 좋다'고 말했다"고 묻자 박하선은 "신혼 때는 그랬다. 지금은 따로 있고 싶죠"라며 솔직한 답변으로 웃음을 안겼다.
 
김희철 집에는 탁재훈과 이상민이 방문한 모습이 그려졌다. 임원희는 이제훈, 조우진과 영화도굴꾼홍보를 위한 만남을 가졌다. 이제훈과 조우진은 얼마 전 생일을 맞은 원희에게 생일 케이크를 준비해 축하해주었다.
 
이날 최고의 1분 주인공은 국보급 먹신 김호중과 현주엽에게 돌아갔다. 이날 김호중 집에는 호중의 대체 군복무 시작을 앞두고 현주엽이 찾아가 치팅데이를 즐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호중은 직접 만든 아귀찜을 현주엽에게 대접했는데, 주엽은먹을 때 딴짓하는 사람을 가까이하라” “밥 한공기는 4숟가락으로 끝내라등 남다른 먹보스 명언으로 눈길을 끌었다.
 
미운우리새끼는 매주 일요일 밤 9 5분에 방송된다.
 
미운 우리 새끼 박하선. 사진/SBS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