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빙로봇 '딜리플레이트', 전국 186곳·241대 도입…출시 1년만
한번에 최대 50kg까지 운반…우아한형제들, 렌털 프로그램 운영
입력 : 2020-10-28 09:10:02 수정 : 2020-10-28 09:10:02
서빙로봇 '딜리플레이트' 도입 현황. 사진/우아한형제들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은 실내 서빙로봇 '딜리플레이트'가 출시 1년 만에 전국 186개 식당에 241대 도입됐다고 28일 밝혔다. 딜리플레이트는 지난해 11월 렌털 프로그램으로 선보인 실내 자율주행 서빙로봇이다.
 
이 로봇은 총 4단으로 구성돼 한번에 4개 테이블에 음식을 서빙할 수 있다. 최대 적재용량은 50㎏으로 종업원의 노동 강도를 낮춘다. 종업원이 딜리플레이트의 선반에 음식을 올리고 테이블 번호를 누르면, 딜리플레이트가 주문자 테이블까지 최적의 경로로 음식을 싣고 찾아간다. 도중에 길을 막는 장애물을 마주치면 스스로 피해간다.
 
딜리플레이트 렌털 프로그램은 로봇 대여부터 정기 관리, 영업배상책임 보험 등이 포함됐고, 24개월과 36개월 약정이 가능하다. 현재 제공 모델은 총 3가지(K01, K06, L01)로 매장 형태와 특성에 따라 골라 쓸 수 있다. 날렵하고 작은 사이즈, 적재량이 많은 모델, 자동 고속 충전이 가능한 모델 등이다. 우아한형제들은 현재 렌털 계약 시 최초 3개월 간 렌털요금을 면제하는 프로모션을 진행 중이다. 설치·렌털 요금을 합해 모델별 월 평균 비용은 36개월 약정 기준 60만원대다.
 
김요섭 우아한형제들 로봇사업실 이사는 "서빙로봇의 목표는 외식업계 전반에 가게 운영 효율성을 높여 점주와 점원이 고객 서비스 품질 향상에 집중할 환경을 만드는 것"이라며 "딜리플레이트에 대한 외식업계 수요가 빠른 속도로 증가하는 만큼 앞으로도 매장과 점주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신규 모델 및 프로그램을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