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캐나다 총리와 통화해 "유명희 지지 요청"
트뤼도 총리 "유 후보 높이 평가, 선전 기원한다"
입력 : 2020-10-27 14:10:17 수정 : 2020-10-27 14:10:17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 최종 라운드에 진출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지지를 요청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트뤼도 총리와 오전 10시부터 약 25분간 전화 통화를 갖고, WTO 사무총장 선출 및 코로나 대응 협력, 다자무대 협력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유명희 후보야말로 통상 분야 전문성과 현직 통상장관으로 구축한 네트워크와 정치적 리더십을 고루 갖춘 후보"라며 "선진국과 개도국 간 첨예한 이해관계를 조정하고, WTO 개혁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최적임자"라고 설명했다.
 
이에 트뤼도 총리는 "유 후보의 그간 경험과 역량을 높이 평가한다"면서 최종 라운드에서 유 후보의 선전을 기원했다.
 
이밖에 문 대통령은 트뤼도 총리가 지난 6.25전쟁 70주년 행사에 영상 메시지를 보내 준 데 감사를 표명했다. 또한 최근 코로나가 재확산되는 상황에서 트뤼도 총리가 대내적으로는 강력한 대응책을 시행하고, 대외적으로도 국제 대응 공조를 주도해 나가고 있는 점을 평가하면서 캐나다 내 코로나 상황의 조속한 안정을 기원했다.
 
아울러 양 정상은 양국이 전략적 동반자 관계이자 국제무대 유사입장국으로서 WTO를 비롯한 OECD 등 다양한 국제 다자무대에서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한펴 한국과 캐나다는 WTO 개혁 소그룹(오타와 그룹)에 함께 참여하고 있다. 오타와 그룹은 WTO 개혁 등 논의를 위해 의장국인 캐나다와 한국, 유럽연합(EU), 뉴질랜드, 호주, 일본, 싱가포르, 스위스, 노르웨이, 브라질 등 10여개 중견국들의 모임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오전 청와대에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통화하고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 최종 라운드에 진출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지지를 요청했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