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문 대통령 "2분기 '기적같은 선방'…3분기 반등 가능"

"부산 지하차도 인명사고 큰 교훈…호우 철저히 대비해야"

2020-07-27 16:39

조회수 : 2,09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경기침체에도 우리 경제는 양호한 편이라고 자평했다. 여기에 "정부와 민간의 노력이 더해지면 3분기부터 경제 반등에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비상한 각오로 가용한 정책 수단을 총동원하겠다"면서 국민들의 지지와 협조를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세계 경제의 대침체 속에서 우리 경제도 지난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며 "하지만 OECD 국가들의 성장이 매우 큰 폭으로 후퇴하고 있는 것이 비하면 '기적 같은 선방 결과'"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각종 경제지표들도 2분기를 저점으로 6, 7월부터 서서히 회복세를 보여주고 있어 지금부터가 본격적으로 경제 반등을 이뤄낼 적기"라며 △2분기부터 살아난 내수시장 △활력을 되찾은 국내 관광시장 △프로스포츠 관람재개 등 코로나 이전 일상 복귀 가시화 등을 언급했다.
 
수출과 관련해서도 "7월 들어 감소세가 완화되고 있다"며 "시스템반도체, 올레드(OLED), 휴대폰 부분품 등은 수출 증가세로 전환됐고, 친환경 미래차 수출이 지난해보다 크게 증가했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수출기업들의 애로 해소에 적극 나서면서 수출 회복을 앞당기기 위한 다방면의 지원을 강화하겠다"면서 "한국판 뉴딜도 경기 반등을 뒷받침하는 축이 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장마철 호우로 국민의 안전이 위협받고 재산상 피해도 늘어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전국적으로 많은 비가 이어질 것으로 예보되고 있다"며 철저한 대비태세를 참모진에게 주문했다.
 
특히 "부산 지하차도 인명사고를 큰 교훈으로 삼으면서, 인명피해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총력을 기울여주기 바란다"며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 주민 대피 준비와 함께 인명구조와 응급복구에 필요한 준비에도 만전을 기해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며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