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문 대통령 "한·아세안, 상생의 공동체로 거듭나길 희망"

비공개 오찬에서 한반도 문제 논의…'공동비전성명' 등 채택

2019-11-26 09:39

조회수 : 1,50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21세기는 '아시아의 시대'"라면서 아세안과 한국이 '평화를 향해 동행하고, 모두를 위해 번영'하는 상생의 공동체로 거듭나길 희망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자연, 사람, 국가 누구도 배제하지 않고 포용하는 '아시아 정신'을 공유한 한·아세안이 하나로 뭉친다면, 새로운 도전을 얼마든지 성공으로 이끌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19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마하티르 모하마드 말레이시아 총리,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 문 대통령,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 하사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 프락 속혼 캄보디아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통룬 시술릿 라오스 총리. 사진/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제공
 
문 대통령은 "우리는 보호무역주의와 초국경범죄, 4차 산업혁명 같은 새로운 도전에 직면했다"면서 "우리의 협력과 연대만이 그 도전들을 이겨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협력과 연대를 더욱 강화해야 한다"며 "다가올 30년, 지금보다 더 단단한 관계를 만들어 평화를 향해 동행하고, 모두를 위해 번영하는 상생의 공동체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나는 우리의 협력이 경제·통상을 넘어 정치·안보·사회·문화 전 영역으로 확대된 것을 아주 높게 평가한다"면서 "동아시아 외환위기와 글로벌 금융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던 것도 우리가 만들어온 관계와 신뢰의 힘이었다"며 지난 30년 간의 한·아세안 협력을 평가했다.
 
이어 "한·아세안 관계 30년이 지난 지금 교역은 20배, 투자는 70배, 인적교류는 40배 이상 크게 늘었다"면서 "이제 우리는 서로에게 없어서는 안 될 친구가 되었고, 함께 새로운 꿈을 꾸며 하나씩 현실로 만들어가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벡스코에서 아세안 정상들을 개별 영접하는 것으로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문 대통령과 정상들은 단체기념촬영을 하고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세션 1·2와 업무오찬 등에 참석한다. 비공개 업무오찬에선 특별히 '한반도 문제'가 논의될 예정이다.
 
특별정상회의 공식일정을 마치고 문 대통령과 아세안 정상들은 한·아세안 협력의 기본이 되는 '한·아세안 공동비전 성명'을 채택한다. 한·아세안 정치·안보, 경제, 사회·문화 등 3개 분야별로 다양한 협력사업 및 성과를 담은 공동의장 성명도 발표할 계획이다. 그 외에 문 대통령과 아세안 정상들은 한·아세안 스타트업 서밋, 혁신성장 쇼케이스 등에 참석해 4차 산업혁명 협력 방안 등을 모색한다.
 
문 대통령은 오후 미얀마·라오스 정상과의 양자회담을 통해 인프라 협력 등을 논의하고, 저녁 한·메콩 환영만찬으로 이날 일정을 마무리한다.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는 아세안 정상 부인들과 별도 오찬을 하고, 국내 뷰티 기업 및 한·아세안 유학생과 다문화가정 등이 참여하는 'K뷰티 페스티벌'에도 참석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19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에서 발언하는 모습이 현지 프레스센터에서 중계되고 있다. 사진/뉴스토마토
부산=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