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승재

tmdwo3285@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경찰, ‘윤석열 비속어 보도’ MBC 고발 사건 수사 착수

2022-09-28 14:58

조회수 : 1,86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승재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순방 중 불거진 비속어 논란이 경찰 수사까지 확대됐다.
 
28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종배 국민의힘 서울시의원과 보수 시민단체 자유대한호국단·서민민생대책위원회 등이 MBC 측을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고발한 사건은 서울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에 배당됐다.
 
앞서 이 시의원은 지난 26일 "윤 대통령 발언과 관련해 허위 방송한 MBC 박성제 사장, 편집자, 해당 기자 등을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및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로 서울경찰청에 고발한다"고 밝혔다.
 
MBC는 윤 대통령이 지난 21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조 바이든 미 대통령 주최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치고 회의장을 떠나면서 주변 참모진에게 말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보도하며 '(미국)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는 자막을 달아 보도했다.
 
이에 대통령실은 '바이든'이 아닌 '날리면'이라고 말한 것이며, 미 의회가 아닌 우리 국회를 언급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반면 민생경제연구소를 포함한 진보 시민단체들은 이 시의원 등을 무고죄로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고발한 상태다.
 
이들은 "이 시의원은 누구나 알아들을 수 있는 사실을 두고 허위 주장을 하고 있다"며 "이 의원의 고발에 공모한 인물이 있는지 함께 면밀히 수사해달라"고 요구했다.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순방 중 불거진 비속어 논란이 경찰 수사까지 확대됐다. (사진=뉴시스)
 
이승재 기자 tmdwo3285@etomato.com
 
  • 이승재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