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한동인

bbha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고민정 "한덕수 방패로 후보들 숨게 할 심산"

"정호영 비리 종합 세트…압수수색이라도 해야"

2022-04-25 09:57

조회수 : 1,08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정부 첫 내각 인사 청문회와 관련해 "(국민의힘은) 한덕수 총리(후보자)를 방패막이로 해서 다른 장관 후보들을  뒤로 숨게 해 밀고 갈 심산이었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25일 고 의원은 <노영희의 뉴스인사이다>와 인터뷰에서 민주당과 정의당이 한 후보자 청문회를 보이콧하려는 이유가 다른 장관들의 낙마를 위한 전략이라는 지적에 "그렇게 보고 싶었을 것"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이어 "(한 후보자를) 방패막이로 삼겠다고는 했지만 결과적으로는 속도 훤히 보이고 구멍도 숭숭 뚫린 그물 방패라고 생각한다"며 "김앤장 로비스트로서의 활동, 부동산 이해충돌 또 부인의 그림 고가 판매, 국민들의 삶과는 굉장히 괴리되어 있는 인물을 첫 번째 총리 후보로 내세웠다는 것에 대해서 오히려 국민의힘 진영에서는 굉장히 좀 난감해하고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각각의 인사들이 얼마나 많은 문제들을 갖고 있으면 저희가 이렇게 자료를 요구하겠나"라며 "정호영 후보자는 보셔서 아시겠지만 거의 비리 종합 세트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라고 지적했다. 
 
정호영 후보자에 대한 의혹이 시민단체를 통해 고발된 것과 관련해서는 "예전에 조국 장관 때 생각해 보면 한 일주일 만에 압수수색이 바로 들어갔다"며 "고발이 있었고 수사가 시작됐다고 하면 지금 빨리 어떤 자료들이 증거인멸이 될 수 있을지 알 수 없기때문에 압수수색을 통해서라도 경북대 의대 입시 비리 문제는 아주 속속들이 다 파헤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새 관저로 한남동 외교장관 공관이 확정된 것에 대해서는 "봉건 왕조 국가로 돌아간 것 같은 느낌을 지울 수가 없었다"라며 "인수위가 어디가 됐든 비우라고 하면 비워야 되는 건가 무조건 명령하면 우리들은 다 복종해야만 되는 사람들인가 하는 생각이 굉장히 많이 들었다"고 했다.
 
윤 당선인이 출근길 미군기지를 통과하겠다는 구상에 대해서는 "향후 한미 간에 군사적인 어떤 합의 사안을 해야 될 때도 있고 우리가 뭔가 요구를 해야 될 때도 있을 텐데 이것이 발목 잡히지는 않을까 혹은 나중에 영수증 청구로 돌아오지는 않을까라는 걱정이 된다"고 우려했다.
 
25일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노영희의 뉴스인사이다>와 전화인터뷰에서 "한덕수 후보자는 결국 속이 뚫린 그물 방패"라고 지적했다. (사진=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