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이재명, '미친 사람들' 윤석열에 "분노의 언어보다 희망의 언어를"

재차 대선후보의 '품격' 지적…자제 당부

2021-12-30 17:00

조회수 : 2,37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인천=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이재명 민주당 후보가 최근 거친 언사를 보이고 있는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에게 자제를 당부했다. '미친 짓' 등과 같은 원색적 비난이 이어지자, 대선후보로서의 품격을 지켜줄 것을 바랐다.
 
이 후보는 30일 오후 인천 서해5도 특별경비단에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에게 "국민들이 고통스러워 하는 시기라서 가능하면 분노의 언어보다는 희망의 언어를 써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앞서 윤 후보는 이날 대구에서 열린 지역기자 간담회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야당 측 인사들에 대한 통신기록 조회 논란과 관련해 "미친 사람들 아닌가. 도대체 지금이 어느 때인데 이런 짓거리를 하고 백주대낮에 거리를 활보하는가"라고 맹비난했다. 또 전날 경북에서는 문재인정부를 향해 "무식한 삼류 바보들을 데려다가 정치를 해서 나라 경제와 외교·안보를 전부 망쳐 놓았다"고 힐난했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똑같은 내용이라도 표현 방식이 다를 수 있다"며 "모두 힘든 시기라서 어려움을 서로 어떻게 극복할 지에 대한 언어가 필요한 시기"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똑같은 말도 좀 더 편하게 할 수 있을텐데 왜 저러실까 그런 생각이 든다"고 한숨을 지었다.
 
한편, 이 후보는 전날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자신을 '중범죄자'로 규정한 윤 후보에게 "(대선후보에게는)원래 품격이라고 하는 게 있지 않냐"며 "특수부 검사 출신이라 단정하는 경향이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30일 인천 중구 서해5도 특별경비단을 찾아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지단
 
인천=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