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chogiza@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일본, 베이징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동참

2021-12-24 14:54

조회수 : 2,57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일본이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에 동참하기로 했다.
 
24일 일본 정부 대변인인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관방장관은 총리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내년 2월에 개막하는 베이징 동계올림픽·패럴림픽에 대해 “정부 대표단 파견을 예정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일본 선수 대표단은 예정대로 올림픽에 참가할 예정이다.
 
마쓰노 관방장관은 “국제사회의 불변적 가치인 자유, 기본적 인권의 존중, 법의 지배가 중국에서도 보장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다”면서 “베이징 올림픽에 관한 일본 정부의 대응은 이런 점도 종합적으로 고려해 스스로 판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본의 이 같은 입장을 여러 경로를 통해 중국에 직접 전했다고 덧붙였다.
 
올해 7월 일본에서 도쿄올림픽이 개최될 당시 중국은 개막식에 장관급인 국가체육총국 거우중원(苟仲文) 국장을 보냈다. 일본 정부도 중국을 자극하지 않기 위해 ‘외교적 보이콧’이라는 표현을 쓰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현지 매체들은 전했다. 마쓰노 장관은 정부 대표단을 보내지 않는 것과 관련해 특정한 명칭을 사용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집권 자민당 내 강경 보수파는 중국의 신장 위구르자치구와 홍콩 등에서의 인권 탄압 문제 등을 이유로 기시다 내각에 외교적 보이콧을 요구해왔다.
 
앞서 지난 6일 미국은 중국 신장위구르 지역의 인권탄압 등을 이유로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해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한 바 있다. 이어 영국, 캐나다, 호주 등도 잇따라 보이콧을 선언했다.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