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표진수

realwater@etomato.com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서울소재 대학 외국인 유학생 3명 '오미크론' 확진

오미크론 첫 확진자 목사 부부 다니는 교회 방문

2021-12-07 10:09

조회수 : 1,06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바이러스 감염자가 서울에서도 발생했다. 
 
7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한국외대, 경희대, 서울대에 재학 중인 외국인 유학생 3명이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모두 국내 첫 오미크론 확진자인 목사 부부가 다니는 인천시 미추홀구 교회를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3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전장유전체 분석을 통해 오미크론 변이 감염 사실이 최종 확인 된 것이다.
 
서울에서도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나오면서 대학가를 중심으로 오미크론 변이 확산 우려도 커지고 있다. 해당 대학들은 확진 학생들의 동선을 파악하고 방역 대책을 마련하고 있지만 추가 감염자가 나올 가능성은 크다.
 
현재 한국외대는 오는 14일까지 모든 수업을 비대면 방식으로 전환했다. 11일까지 해당 유학생의 동선에 포함된 도서관 등을 제한적으로 운영키로 했다.
 
서울대는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이들을 격리 조치한 데 이어 해당 학생이 기숙사에 거주했던 만큼 기숙사생들이 교내 신속 분자진단 검사를 받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희대도 해당 학생이 기숙사생으로 확인돼 같은 층에 거주하는 학생들에게 코로나19 검사를 권고할 예정이다.
 
0시 기준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4954명을 기록한 7일 서울역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이 검사를 받고 있다. 재원 중 코로나19 위중증 환자 수는 전날보다 47명 급증한 774명이다. 사진/뉴시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