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chogiza@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미국, 국제결제망 차단 등 러시아 강력 제재 검토"

2021-12-07 09:02

조회수 : 1,75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미·러 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이 국제결제망 차단을 포함한 각종 대(對)러시아 제재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6일(이하 현지시간) 뉴욕타임스는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막기 위해 국제은행간통신협회(SWIFT)의 글로벌 결제 시스템 접근 차단을 비롯한 다방면의 제재를 살펴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검토 대상에는 푸틴 대통령의 측근 그룹과 러시아의 에너지 기업을 겨냥한 제재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SWIFT 접근 차단은 공식적인 국제 금융거래에서 퇴출하는 초강력 제재다. 현재 이란과 북한도 같은 제재를 받고 있다. 유럽의회는 지난 4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경우 SWIFT에서 차단하는 결의안을 승인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7일 푸틴 대통령과 화상으로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다. 미 고위 당국자는 이날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에게 우크라이나 침공을 시도하면 심각한 경제적 대가가 따를 것이라는 점을 경고할 것이라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과의 회담을 앞두고 바이든 대통령은 유럽 동맹과의 공조를 진행하고 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는 대서양 파트너들과 다양한 경제제재 등 대응 조치를 긴밀히 조율할 것”이라고 말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도 이날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통화에서 공동 대응을 계속하기로 합의했다.
 
앞서 미 워싱턴포스트(WP)는 정보당국 문건을 입수해 러시아가 17만5,000명의 병력을 동원해 내년 초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행동을 감행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과 직접 단독 대화에 나서는 건 지난 6월 스위스 양국 정상회담에 이어 취임 후 두 번째다.
 
 
조 바이든(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 6월16일 스위스 제네바의 '빌라 라 그랑주'에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