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용준

https://www.facebook.com/yjuns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국감)서울시 '따릉이', 중단·취소·폐기 잇따라

서울시 "확대 중단 아닌 적정대수 파악 중, 전시 따릉이 폐기 안 해"

2021-10-19 13:45

조회수 : 1,83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3년 연속 시민이 꼽은 정책 1위에 꼽힐 정도로 서울시민들의 사랑을 받는 공공자전거 따릉이가 서울시장이 바뀐 이후 외면받고 있다.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천안시을)이 19일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서울시는 내년 따릉이 신규 구매를 위한 예산을 편성할 계획이 없다. 서울시가 2015년 따릉이 도입 이후 신규 구매를 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은 처음이다.
 
따릉이는 올 7월 누적 회원수 300만명을 돌파했다. 코로나19 이후 작년부터 따릉이 이용량은 대폭 늘어나 재작년에 비해 24.6%, 467만건 이용건수가 증가했다. 올 8월엔 한국인이 가장 많이 사용한 공유 모빌리티 서비스앱으로도 선정됐다.
 
서울시는 올 3월 기후 변화와 코로나 시대 교통수단에 맞춰 자전거도로를 늘리고 현재 3만7500대인 따릉이를 내후년까지 5만대로 확대할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하지만, 오세훈 시장 취임 이후 따릉이 신규 도입을 적자를 이유로 잠정 중단했다. 전기따릉이 사업계획도 취소된 것으로 확인됐다. 박 의원은 서울시청 6층과 정문 앞, 서소문청사 1층에 전시됐던 따릉이들 모두 취임 직후 폐기됐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따릉이 추가 배치 및 확대 요구가 많다며 비대면·비접촉·친환경 교통수단인 따릉이 예산 재검토를 요구했다.
 
박 의원은 “제대로 된 검토도 없이 따릉이 확대를 중단하는 것은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의심할 수밖에 없다”며 “전 시장의 대표적인 업적이라도 시민들의 일상생활과 관련한 피해가 생기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신규 도입 중단이 아니라 올 7월부터 운영 중인 빅데이터 기반 따릉이 재배치 프로그램에 따라 모니터링 후 따릉이 적정 대수를 파악해 추가 도입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해명했다.
 
또 전기따릉이는 사업 중단은 작년 8월에 결정된 사항으로 오 시장 취임 이전이며, 안전모 턱끈 등을 매개로 한 바이러스 전파 우려와 민간 공유전기자전거 업체와의 불필요한 경쟁을 피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서울시청 6층, 정문앞 등 전시 따릉이 폐기에 대해서는 전시 따릉이는 현재 현장 투입하거나 자전거 안전교육 효과 제고를 위해 교통안전체험관으로 이동해 운영 중으로 폐기는 맞지 않다고 부연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달 18일 서울 중구의 한 냉면전문점에 공공자전거 따릉이를 타고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