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문 대통령 "체육인들, 관중 열광 속 운동할 날 앞당기겠다"

전국체육대회 개막식 축사…"체육인들 인권·안전망 한층 강화"

2021-10-08 21:37

조회수 : 9,88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체육인들이 많은 관중들의 열광 속에서 마음껏 운동하고, 자유롭게 실력을 겨룰 수 있는 날을 하루라도 앞당기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경북 구미시민운동장에서 열린 제102회 전국체육대회 개회식에서 영상 축사를 통해 "코로나 상황에서도, 선수들은 더욱 고된 훈련으로 오늘을 준비했고, 국민들은 선수들의 멋진 경기를 기다려왔다. 땀 흘려 한계를 뛰어넘은 날들을 믿고 후회 없이, 자신의 기량을 맘껏 펼쳐주길 바란다"며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체육인들이 흘린 정직한 땀과 정정당당한 승부는 언제나 우리에게 감동과 용기를 주었다"며 "도쿄올림픽에서도 우리 선수들은 '해보자, 후회하지 말고'를 외쳤고, 원팀 코리아의 패기 속에서 국민들은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게 되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체육인들이 국민들에게 주는 즐거움 이상으로 체육인들에 대한 국민들의 애정 역시 아주 크다"며 "국민들은 올림픽 참가 선수들의 백신 우선 접종을 지원하고, 현지에서 한식 도시락을 제공하며 최선의 기량을 펼칠 수 있도록 응원했다. 스포츠 산업의 코로나 피해 지원에 정부가 5000억원 이상 지원할 수 있었던 것도 그만큼 큰 국민들의 응원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번 대회도 불가피하게 규모와 종목을 줄이게 돼 아쉬움이 무척 크지만, 국민들이 우리 선수들을 아끼는 마음은 결코 줄어들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늘 함께하지 못한 선수들과 지도자, 가족들께 진심 어린 위로와 격려의 마음을 전한다"며 "여러분의 노력이 반드시 꽃피울 수 있도록, 더 나은 일상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체육은 누구나 어디서든지 누려야 할 기본적인 권리"라며 "정부는 그동안 국민체육센터와 장애인 체육시설을 늘리고, 다양한 생활체육과 장애인 맞춤형 프로그램을 마련해 차별없는 스포츠 활동을 위해 노력해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일상에서 언제든 체육을 즐길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며 "배려와 존중, 협력과 공정함 같은 스포츠의 소중한 가치들이 일상의 가치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체육인들의 인권과 안전망도 한층 강화할 것"이라며 "체육인복지법이 내년부터 시행된다. 은퇴 후에도 체육인들이 존중받으며 안정적이고 명예로운 생활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일주일간 펼쳐질 전국체육대회의 주인공은 바로 선수들"이라며 "고등학생다운 패기와 열정, 누구 못지않은 실력과 품격으로 이번 대회를 빛내주기를 기대한다. 저도 국민들과 함께 여러분의 열정과 도전을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19년 10월 서울 송파구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개회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