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01071701498@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문 대통령 "소상공인 피해 누적…단계적 일상회복 마냥 늦출수 없어"

국무회의 주재…"생업 어려움 더는 확실한 방법, 일상회복 단계로 나아가는 것"

2021-09-28 11:26

조회수 : 2,14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피해가 누적되면서 더는 버틸 여력이 없어지는 상황에서 단계적 일상회복의 시간을 마냥 늦출 수는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8일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생업의 어려움을 덜어드리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방역, 접종, 민생, 경제가 조화를 이룰 수 있는 일상회복 단계로 하루속히 나아가는 것"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하지만 최근 심상치 않은 코로나 확산세를 보면서 단계적 일상회복이 얼마나 험난한 길인지도 느끼고 있다"며 "정부는 모든 역량을 집중하여 코로나 확산세를 조기에 차단하면서 우리의 방역·의료체계 안에서 상황을 관리해 내고, 백신 접종 속도를 가속화해 접종률을 더욱 높여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그것이 일상회복의 길로 다가가는 길"이라며 "국민들께서도 방역과 접종에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최근 발표된 고용회복 통계와 관련해서는 "5개월 연속으로 취업자 수가 50만 명 이상씩 증가하며 지난달에는 코로나 이전 수준의 99.6%까지 회복됐다"며 "이 추세대로라면 고용도 올해 안에 코로나 이전 수준을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다.
 
문 대통령은 "하지만 여전히 코로나의 터널을 벗어나지 못하여 생업의 위협을 받는 분들이 많다"며 "특별히 코로나 장기화로 어려움이 날로 더해지고 있는 소상공인·자영업자 등 대면 서비스업에 종사하시는 분들께 거듭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피해지원과 채무부담 완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10월8일부터 시행되는 손실보상법에 따라 지원 대상과 범위 등을 세심하게 마련해 신속히 지원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