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liberty01@etomato.com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락, '합수본·국정조사'로 일타쌍피 노려…민주당은 '난색'

국민의힘 압박하며 '명'도 견제…민주당·이재명 "검경 수사 먼저"

2021-09-27 17:52

조회수 : 11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장윤서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대장동 개발과 검찰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 설치와 국회 국정조사를 촉구했다. '아들 퇴직금 50억원' 논란에 직면한 곽상도 의원과 윤석열 후보 등 국민의힘을 압박하며 자당 이재명 후보까지 견제하겠다는 '일타쌍피' 전략이다. 하지만 현실화는 어려워 보인다. 민주당과 이재명 후보 모두 "검경의 신속한 수사가 먼저"라며 반대해서다. 
 
이낙연 후보는 27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불공정·부정부패·불평등 개혁을 위한 과제로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에 대한 정부 합수본을 설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장동 개발 비리의 본질은 부정부패로 국가수사본부를 중심으로 공위공직자범죄수사처, 검찰, 국세청, 금감원, 국토부 등이 참여해 부당이득을 환수하고 원주민과 입주민의 피해를 정당하게 보상해야 한다"면서 "정치검찰의 국기문란은 제2의 국정농단 사태이므로 국회 국정조사로 여야가 공동대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낙연 후보의 제안은 국민의힘을 압박하려는 제스쳐로 보이지만 이재명 후보를 겨냥했다는 분석이다. 이낙연 후보 측은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서 근무한 곽 의원의 아들 병채씨의 퇴직금 논란, 원유철 전 미래한국당 대표·이경재 변호사 고문 활동 경력에도  불구하고 결과적으로는 대장동 문제에서 이재명 후보가 완전히 자유롭지 못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 대장동 의혹에 관한 국조·특검 도입은 국민의힘이 '대장동 문제는 이재명 게이트'라며 이재명 후보를 공격하기 위해 가동하려는 포석이기도 하다.
 
이 후보 측의 제안에 대해선 민주당이 난색을 표했다. 자칫 당내 갈등을 촉발할 수 있어서다. 민주당이 대장동 의혹을 '국민의힘 게이트'로 전환하려고 하는 마당에 이낙연 후보의 제안은 야당으로하여금 역공의 빌미도 제공할 수 있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 대변인은 이날 "국조 필요성은 많은 분들이 얘기하고 있지만 검찰조사가 진행되는 이런 상황 속에서 특검법이 통과된 적 없다는 것을 고려했을 때 사실상 어려운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또 국정조사 촉구에 대해서도 "아직까지의 당 지도부 입장은 검찰과 경찰의 신속한 수사를 요구하는 것"이라면서 "수사 결과를 보면서 향후 더 필요한 조치를 하겠다는 것이 현재까지 입장"이라고 했다.
 
이재명캠프 역시 정부 합수본 설치와 국회 국정조사에 반대했다. 캠프 관계자는 "저희가 처음부터 말씀드린 건 수사가 먼저라는 것"이라면서 "이미 검찰에 배당돼 시작됐는데, 검찰만 아니라 경찰 등 모든 수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27일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에 대해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 설치와 국회 국정조사를 촉구했지만, 현실화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장윤서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