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용준

https://www.facebook.com/yjuns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거리 쓰레기통 ‘QR코드 관리’…마포구 시범 설치

시민 자발적 참여 적재량 초과, 쓰레기통 훼손 적시 관리

2021-09-23 10:52

조회수 : 1,51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서울시는 길거리 쓰레기통의 체계적 관리를 위해 QR코드를 통한 가로쓰레기통 관리를 시작한다고 23일 밝혔다. 
 
마포구 243곳에 길거리 쓰레기통을 시범적으로 설치해 올해까지 시행 효과를 평가한 후 타 자치구로 확대할 예정이다.
 
현재 서울 길거리 쓰레기통은 5000여대로 각 자치구별로 담당 인력이 가로쓰레기통 파손 및 적재 용량 포화 여부 등을 매일 확인하고 관리하고 있으나 시민들의 길거리 쓰레기통에 대한 불만사항을 직접적으로 반영하기는 힘든 상황이다.
 
길거리 쓰레기통을 QR코드로 관리하면 시민 누구나 유지·관리가 미흡한 가로쓰레기통에 대한 조치를 요청할 수 있다. QR 코드가 부착된 길거리 쓰레기통은 서울시에서 운영하고 있는 IoT 스마트 클린도로 관리시스템과 연결괴며, 시민들이 쓰레기 적재량이 초과한 길거리 쓰레기통을 비워줄 것과 훼손된 가로쓰레기통 보수 등을 요청할 수 있다. 
 
기존에 인력 부족으로 관리 사각지대에 놓이거나 민원 발생 후 조치까지 걸리던 시간을 줄일 수 있다. 관리시간 외에 발생하는 길거리 쓰레기통 주변지역 쓰레기 무단투기 및 길거리 쓰레기통 파손 등에 대해서도 적시에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임미경 서울시 생활환경과장은 “도심 청결 향상을 위해 가로쓰레기통을 더욱 철저히 관리할 것이며 마포구 QR코드 길거리 쓰레기통은 그 첫 걸음”이라며 “시민들이 쾌적한 도시 서울을 향유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QR코드가 부착된 길거리 쓰레기통. 사진/서울시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