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오늘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종전선언' 등 후속 논의 주목

유엔총회 계기 뉴욕서 개최…대북 인도적 지원 구체화 가능성도

2021-09-23 09:28

조회수 : 2,26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유엔총회를 계기로 22일(현지시간) 뉴욕에서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이 열린다.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연설에서 다시 꺼내든 종전선언 사안에 대한 후속 조치가 이뤄질지 주목된다.
 
23일 외교부에 따르면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브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미국 뉴욕 롯데뉴욕팰리스 호텔에서 외교장관 회담을 진행한다. 지난 5월초 영국 런던에서 열린 주요 7개국 외교·개발장관회의 참석차 만난 이후 4개월여 만이다.
 
이들은 한반도 문제와 지역·글로벌 현안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문 대통령이 종전선언을 제안하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진지한 대북외교 방침을 밝힌 것과 맞물려 후속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북한이 최근 탄도미사일, 순항미사일 발사 등 무력시위를 다시 시작하고 영변 핵시설 재가동 움직임도 보이고 있는 만큼 이에 대한 평가와 정보 공유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대북 인도적 지원 사안에 대한 논의 진전 여부도 관심사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한미일 3자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해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회담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