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inn1374@etomato.com

권새나입니다.
엘살바도르서 대규모 반정부 시위…비트코인 ATM 불태워

국민 대다수 반대 불구…비트코인 법정통화 지정 후폭풍

2021-09-16 10:48

조회수 : 5,50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전 세계 최초로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채택한 중미 엘살바도르에서 정부 정책에 반대하는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발생했다. 
 
15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엘살바도르 수도 산살바도르 등에서 수천명의 시민이 거리로 나와 나이브 부켈레 정부에 항의했다. 이날은 엘살바도르 독립 200주년 기념일이기도 하다.
 
부켈레 대통령은 지난 7일부터 전 세계 최초로 비트코인을 법정 통화로 인정했다. 비트코인이 변동성이 심하고, 범죄에 악용될 가능성이 있어 반대 여론이 많지만 강행한 것이다. 실제 최근 엘살바도르 여론조사에선 산살바도르 시민 대다수가 비트코인 법정통화 지정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당선된 부켈레 대통령은 국가 전반에 만연한 부패를 근절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일각에선 그를 '독재자' 또는 '포퓰리즘'으로 비판하고 있다. 
 
AP는 "부켈레 대통령의 정당은 올해 의회 과반을 확보했고, 대통령은 자신의 여러 조치에 대해 주저하던 5명의 헌법재판소 재판관을 교체했다"며 "이번 행진은 부켈레 정부에 대한 최초의 대규모 시위"라고 전했다.
 
법정통화 사용 첫날부터 시작된 반대시위는 여전히 반복되고 있다. 일부 과격해진 시위대는 '비트코인 반대'라고 적힌 티셔츠를 입고 비트코인 ATM에 불을 지르기도 했다. 정부가 비트코인 법정통화를 위해 엘살바도르 곳곳에 설치한 200대 중 하나다.
 
시위대와 함께 거리로 나온 시드니 블랑코 전 엘살바도르 대법원장은 "민주주의를 수호할 때가 왔다"며 "이번 행진은 정부가 헌법을 너무 많이 위반한 것에 대한 시민들의 피로감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지난 7일(현지시간) 엘살바도르 산빈센테의 범미 고속도로에서 비트코인 법정통화에 반대하는 시위에 참석한 농민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