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윤석열 측 "'청부고발' 의혹, 희대의 정치공작…배후 밝혀야"

캠프 장제원 총괄실장 라디오 인터뷰…"엄중한 법적 대응"

2021-09-03 09:28

조회수 : 4,98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이른바 '청부고발' 의혹에 대해 "희대의 정치공작으로 어떤 배후가 있는지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 캠프의 종합상황실 총괄실장을 맡은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은 3일 오전 KBS1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관련 질문을 받고 이같이 말했다.
 
장 의원은 "황당하고 어처구니없다"며 "고발장을 전달했다는 손준성 검사도 아니라고 하고, 김웅 의원도 아니라고 하고, 고발도 안 됐다"고 했다. 이어 "그런데도 윤 예비후보에게 모든 음흉한 정치 공작을 덮어씌우고 있다"고 했다.
 
장 의원은 "윤 예비후보가 진짜 야당의 고발이 필요했다면 왜 건너건너 당시 의원도 아니었던 김웅 의원에게 고발장을 전달했겠느냐"며 "정말 야당 고발이 필요했다면 당시 당 법률지원 책임자였던 정점식 의원에게 전달해서 고발하는 게 맞지 않겠나"라고 반박했다. 검사 출신인 정 의원은 윤 전 총장과 가까운 사이다.
 
장 의원은 "또 당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보복 학살 (검찰) 인사를 했을 때"라며 "야당이 고발한다고 받아들여지겠나. 기본적으로 육하원칙에 맞지 않는 이야기"라며 일축했다.
 
특히 장 의원은 해당 내용의 보도 시점에 의구심을 보내며 정치 공작 의혹을 제기했다. 장 의원은 "경선이 시작한 시기에 이런 황당한 보도를 가지고 윤 예비후보를 죽이려고 한다"며 "이것은 정치 공작이고 배후가 있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엄중한 법적 대처를 하겠다"며 "법정에서 진실이 가려질 뿐만 아니라 검찰 감찰로도 밝혀질 것"이라고 했다.
 
전날 인터넷매체 '뉴스버스'는 지난해 총선 직전 검찰이 야당에 여권 인사 등을 고발하라고 사주했다는 의혹을 보도한 바 있다.
 
'뉴스버스'는 지난해 4월 초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핵심 측근인 손준성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이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과 윤 전 총장의 가족에 대한 의혹에 대응하기 위해 김웅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후보에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에 대한 고발장 및 관련 인사의 판결문을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2일 이른바 '청부 고발' 의혹에 대해 "희대의 정치공작으로 어떤 배후가 있는지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은 지난 1일 윤 전 총장이 공정개혁포럼 창립기념식에서 축사를 하는 모습.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