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윤호중 "전국민 재난지원금 2차 추경 논의할 것"

소상공인 피해 추가지원, 전국민 재난지원금, 신용카드 캐시백 등 '3종 패키지' 중심 추경

2021-06-17 11:51

조회수 : 3,12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소상공인 피해 회복을 돕고,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2차 추경 논의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소상공인 피해 추가지원, 전국민 재난지원금, 신용카드 캐시백 등 '3종 패키지' 중심으로 추경안을 구성할 방침이다. 
 
윤 원내대표는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전날 송영길 당대표 교섭단체 대표연설고 관련해 "시대적 소명과 국민의 열망을 받들어 당을 발전시키겠다는 의지를 다졌다"고 운을 뗐다. 
 
그는 "송 대표가 언급한 부동산 공급대책, 청년특임장관 신설 등 주요입법과 정책 비전을 차질없이 뒷받침하겠다"며 "소상공인의 피해회복을 돕고 하루라도 빨리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게 2차 추경 논의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당정은 소상공인 피해 추가지원,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신용카드 캐시백 등 3종 패키지를 중심으로 추경을 편성하겠다"고 했다. 이는 '코로나 피해 계층에 선별 지원해야 한다'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최근 발언을 수용할 수 없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또 국회 보건복지위가 전날 의결한 '사회서비스 지원 및 사회서비스원 설립·운영에 관한 제정안'과 관련해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는 마당에 사회적 기본법 제정을 늦출 이유가 없다"면서 "사회적 경제가 한국판 뉴딜정책과 만나면 내수 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 제정안은 민간 사회서비스 제공 기관에 재무 컨설팅, 긴급돌봄 등을 지원하는 사회서비스원의 설립·운영 근거를 담고 있다.
 
윤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을 향해선 "새 지도부가 출범한 만큼 변화된 야당의 모습을 기대한다"면서 "여야 공통 민생 과제에 대한 입법 바리게이트 철거가 그 시작이다. 여야정 상설협의체의 조건 없는 재가동으로 민생 빅텐트를 세우도록 야당과 적극 대화하겠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소상공인 피해 회복을 돕고,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2차 추경 논의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는 모습. 사진/공동취재사진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