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inn1374@etomato.com

권새나입니다.
미 법무부 "북·중·러·이란, 해커집단에 피난처 제공해"

2021-06-17 09:19

조회수 : 2,58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미국이 북한을 러시아, 중국, 이란과 함께 해커 집단에게 '피난처(safe harbor)'를 제공하는 나라로 지목, 이들 정부가 범죄행위를 용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16일(현지시간) 미국의 소리(VOA) 보도에 따르면 존 디머스 미 법무부 국가안보 담당 차관보는 온라인 화상 토론회에서 "국가 차원에서 해킹 범죄를 용인할 때 문제 해결이 더 어려워진다. 여러 나라들이 이들에 대한 압박에 나서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디머스 차관보는 '랜섬웨어 해커들에게 피난처를 제공하는 나라들에 어떤 압박을 가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러시아와 중국, 이란, 북한에서 이 문제를 목격했다"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자국 내에서 이들 범죄적 해킹 활동을 용인하는 정부들이 문제"라며 "이를 대가로 이들 정부들은 해커를 이용해 자신들이 관심이 있는 분야에서 이득을 취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해커들이 러시아나 중국인 피해자를 겨냥하지 않고 그들이 가진 도구와 재능을 해당 정부를 돕는 데 사용할 때, 이들 나라들은 이 같은 해킹 범죄를 모른 척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랜섬웨어 공격이란 특정 기관의 시스템에 침입해 정보를 암호화한 뒤 이를 풀어주는 대가로 돈을 지불할 것을 요구하는 사이버 범죄다. 
 
북한의 해커 그룹들도 이 같은 범죄행위에 여러 차례 이름을 올렸다. 특히 2017년 전세계 150여국에서 30여만대의 컴퓨터를 감염시켰던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공격의 주범으로 북한 해킹 그룹 '라자루스'가 지목됐다.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OFAC) 등에 따르면 라자루스는 북한 정찰총국의 통제를 받고 있는 조직이다.
 
유엔 안보리 전문가패널은 지난 3월 보고서에서 북한이 2019년부터 2020년 11월까지 사이버 해킹으로 약 3억1640만 달러를 탈취했다고 밝혔다.
 
미 재무부는 2017년 1월부터 2018년 9월까지 북한이 암호화폐 해킹으로 5억 7천 100만 달러를 탈취했을 가능성을 제기한 바 있다.
 
존 디머스 미 법무부 국가안보 차관보.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