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한동인

bbha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민주 의원 91명 "경선 컷오프, 권리당원 기회 보장하자"

중앙위 100%→당원 포함 50:50 전환…"당내 기반 유무가 영향미쳐선 안돼"

2021-06-07 12:15

조회수 : 37,31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을 포함한 당 소속 91명의 의원들이 당 중앙위원회 100% 권한으로 행사되는 예비경선 선출권을 중앙위 50%·권리당원 50%로 개선하자고 촉구했다. 당 지도부 선출에 있어 당내 기반이 없는 새 인물들에 대해 기회를 열어줘 경선에 활력을 불어 넣자는 취지다.
 
7일 정 의원 등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의 지도부를 선출하는 과정에서 당원들의 참여를 보장할 수 있도록 수정해, 전당대회 당대표 및 최고위원 예비경선 과정부터 권리당원들의 참여를 보장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다양한 국민의 요구와 목소리를 듣고 정부 정책에 반영해야 하는 정당은 그 어느 조직보다 자유로운 참여의 기회가 보장돼야 한다"며 "현행 당헌·당규는 당의 지도부를 구성함에 있어 소수의 중앙위원들이 1차적으로 후보 컷오프를 하도록 되어 있어 당원과 국민의 목소리가 반영되지 못하고, 당내 기반이 없는 새로운 인물들이 도전하기 어려운 구조"라고 지적했다.
 
현행 당헌·당규가 당의 역동성 구현에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으며 당내 민주주의에도 미흡한 측면이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당내 기반 유무가 당 지도부 구성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면 당은 발전하거나 혁신할 수 없다"며 "민주정당으로서 당의 주인은 당원이고 당의 의사결정에 되도록 많은 당원이 참여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했다.
 
당 지도부 선출 과정부터 당원들의 참여를 보장할 수 있도록 예비경선 선출권에 있어 중앙위원회의 100% 권한을 중앙위 50%, 권리당원 50%로 개선하자는 것이다.
 
이들은 "우리 당은 어느새 활력을 잃은 당처럼 비춰지고 있다"며 "당의 혁신을 위해서라도 당의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