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종용

yong@etomato.com

금융현장의 목소리를 전하겠습니다
화성 착륙 성공한 중국 "다음 목표는 목성"

"다음 임무는 텐원 2호·3호 발사"

2021-05-17 13:06

조회수 : 15,71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종용 기자] 세계에서 세번째로 화성 착륙에 성공한 중국이 다음 목표는 '목성'이라며 우주 탐사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17일 인민일보 등에 따르면 중국 화성 탐사 프로젝트 총설계자인 장룽차오는 화성과 목성 등에 더 많은 탐사선을 보내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의 화성 탐사선 '톈원 1호'는 지난 15일 오전 7시 18분께 화성 '유토피아 평원' 남부에 착륙했다.
 
지난해 7월 로켓 창정 5호에 실려 지구를 떠난 지 10개월 만으로, 중국은 미국과 구소련에 이어 세계에서 세 번째로 화성 착륙에 성공한 나라가 됐다.
 
남은 과제는 탐사로봇 '주룽'이 착륙선에서 내려와 약 3개월간 화성 표면을 조사하는 일이다. 수집된 영상과 정보는 화성 주위를 돌고 있는 궤도선을 통해 지구로 전송될 예정이다.
 
장룽차오는 "궤도선은 탐사로봇을 위한 중계 통신 기능뿐만 아니라 화성의 지형과 우주 환경 등을 조사하게 된다"고 설명한 뒤 "화성에 대한 연구를 통해 핵심 기술을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의 미래 개발 계획에 포함된 '행성 탐사' 프로젝트 승인을 추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톈원 1호의 착륙 성공으로 이번 임무의 성공에 가까이 가게 됐다"며 "우리의 다음 임무는 톈원 2호, 톈원 3호 등 더 많은 탐사선을 화성과 목성 등에 보내는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이 프로젝트가 승인되면 우리는 '중국식 속도'에 맞춰 가능한 한 빨리 임무를 마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우리는 미래지향적인 과학적 탐사를 통해 미지의 세계에 대한 기술을 발전시키고 지식을 증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7월 중국의 첫 번째 화성탐사선 톈원 1호가 중국 하이난성 원창발사장에서 차세대 운반 로켓인 창정5호 Y4호에 실려 발사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종용 기자 yong@etomato.com
 
  • 이종용

금융현장의 목소리를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