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종용

yong@etomato.com

금융현장의 목소리를 전하겠습니다
금융권 4.5일제 부분 도입…노사 임단협 이견 좁혀

2022-10-06 17:40

조회수 : 22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종용 기자] 금융권 노사가 2차 총파업을 앞두고 막판 협상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임금 인상과 주 4.5일제 도입 등 핵심 쟁점에서 의견 차를 좁히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금융권에 따르면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금융노조)는 당초 지난 30일 예고한 2차 총파업을 10월로 연기한 바 있다. 금융노조가 총파업을 연기한 것은 임금 인상 요구안 등 그간 노사가 팽팽히 맞섰던 교섭안 논의가 진전되고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앞서 금융노조는 지난 1차 총파업 직전 임금 인상 요구안을 6.1%에서 5.2%로 낮춘 바 있다. 사측(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도 기존 임금 인상안(1.4%)보다 높은 2.4% 인상안을 제시하면서 총파업을 막아보려 했다.
 
임금 인상 요구안이 직전 차이(2.8%포인트)보다 좁혀져 2%p까지 줄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서 상대적으로 이견이 크지 않은 사안들에 대해 노사가 합의점을 찾아가고 있다. 특히, 근로시간 단축(주 4.5일 근무제 1년 시범 실시)의 경우 의미있는 진전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임금 인상분 협상에서 다소 이견차를 좁히면서 자연스럽게 4.5일제 도입도 물꼬를 트게 된 것이다. 임단협에 참여한 한 관계자는 "임금 인상과 근무시간 축소가 양립할 수 없었는데 임금 협상이 이뤄지면 근무시간 논의도 순탄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지난 2002년 주 5일 근무제를 선제적으로 도입하던 당시에도 금융권 노사는 연월차 등 휴가 축소에 합의한 바 있다. 다만 근무시간 축소에 따른 연차휴가 삭감 등 노조원의 의견차가 갈릴 수 있다는 점에서 금융노조 내부 여론을 지켜봐야 한다.
 
이미 은행권에서는 4.5일제 근무제 도입이 실험 중이다. 신한은행은 유연근무제를 혼합해 1일 4시간 근로를 하고 다른 요일에 근로시간을 더해 운영하는 주 4.5일 근무제 시범 실시를 준비하고 있다.
 
다만 국책은행 지방 이전 이슈에 대한 협상은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지난 1차 총파업 때 5대 시중은행의 참여율은 0.8%에 불과했지만, 산업은행과 기업은행의 참여율은 각각 76%, 48%로 나타났다.
 
본점 지방 이전 이슈에 직면한 국책은행을 중심으로 반발이 거세다는 것이다.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 관계자는 "정부 국정과제에 대해 반대하기가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말했다.
 
이종용 기자 yong@etomato.com
 
 
  • 이종용

금융현장의 목소리를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