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현정

jhj@etomato.com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초선에 힘 싣는 김종인, 김웅에 "세게 붙어라"

국민의힘 당권 주자 첫 만남…"대표 돼 당 정강·정책 실천하라" 조언

2021-05-07 14:22

조회수 : 1,79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당 대표 경선에 나설 뜻을 밝힌 초선인 김웅 의원과 만나 "다른 사람은 왜 안되는지 강하게 주장하라"며 "세게 붙어라"고 조언했다. 김 전 위원장이 초선에 힘을 실어주는 모습이다. 특히 김 전 위원장이 퇴임 후 국민의힘 당권 주자를 공개적으로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전 위원장은 7일 서울 종로구 사무실을 찾은 김 의원에게 "당 대표가 돼 우리 당 정강·정책을 실천하라"며 "왜 당 대표가 돼야 하는지, 다른 사람은 왜 안되는지 강하게 주장하라"고 말했다고 김 의원은 전했다. 이날 만남은 김 의원이 감사의 뜻을 전하고 싶다고 하자, 김 전 위원장이 초청하는 형식으로 이뤄졌다.
 
이어 김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김 위원장이) 당이 변화를 해야 한다"며 "당이 변화를 하는 것은 새로운 인물이 당 대표 되는 것보다 더 효율적인 건 없다"며 "지금까지는 너무 얌전했다. 세게 붙어라 이야기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김 의원은 당 대표가 되면 김 전 위원장을 다시 모시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그는 지난 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당 대표가 되면 반드시 모시고 올 것"이라고 약속하기도 했다.
 
반면 김 위원장은 이 같은 언급에 대해 전날 한 방송에 출연해 "국민의힘에 어떤 형태로든 다시 가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막상 가서 일을 성취시키고 상황을 보니 도저히 스스로 있을 수 없다는 판단이 들어 나왔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웅 의원이 7일 서울 종로구 사직로 대한발전전략연구원에서 조언을 구하기 위해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찾아 인사하며 들어서고 있다. 사진/ 뉴시스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