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liberty01@etomato.com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김부겸 총리 후보자 "딸부부 '라임특혜'는 일종의 프레임"(2보)

사위가 경제주체 강조…가족 상의 없다고 반박

2021-05-07 11:29

조회수 : 1,45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자신의 차녀 일가의 라임펀드 투자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 "경제 활동의 주체가 제 사위인데 '김 후보자 딸의 가족'이라고 이야기하는 것 자체가 일종의 프레임"이라고 반박했다.
 
김 국무총리 후보자는 7일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후보자 사위의 라임 펀드 투자'의 질의에 "도저히 제가 알 수 없는 영역에 그림을 그려놓고 '이런데도 (사실이) 아니냐'고 하면 뭐라고 하겠나"며 이같이 밝혔다.
 
김 후보자는 "만약 제가 그런 식으로 편법을 부리거나 권력을 행사했다면 여기까지 어떻게 버텼겠나"며 "제 나름대로의 삶에 대한 기준이 있어서 여기까지 버텨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제를 제기하는 분들은 제 혈육과 관련된 일이고, 과거 권력형 비리를 보면 연관성이 드러나 선입견을 가지신 게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이양수 국민의힘 의원이 '딸 부부가 12억원을 투자하고 피해를 보면 보통 가족과 상의를 한다"고 라임 펀드 의혹에 대해 묻자 김 후보자는 "켕기는 게 있으면 내용이라도 알아보겠지만 하지 않았다"고 답변했다.
 
아울러 이 의원이 "지역주의 타파를 위해 노력한 분이 지난해 '영남은 보수당에 묻지마 지지를 한다', '영남은우리가 남이냐는 허울 좋은 말이 여전히 통한다'고 하셨다"고 지적하자 김 후보자는 "변화 촉구를 위한 것"이라며 "다만, 호남분들이 지역발전을 위해 우리 당을 혼냈는데 우리는 여전히 똑같아 지역 폐해로 돌아오고 있다는 이야기를 하기 위한 의도"라고 해명했다.
 
이어 이 이윈이 '어르신들 경험이 우리 아이 앞길을 막는다'는 말도 하셨다고 하자 김 후보자는 "어른들이 정권 비판을 돌이켜 달라는 연설과정에서 저런 표현이 있었다"며 "저 문제에 대해선 당시 사과를 했다"고 설명했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