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한동인

bbha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김기현 "백신 확보 실패 국정조사 진행해야"

첫 기자간담회서 여야 합동 사절단도 제시 "책임과 대책 동시에"

2021-05-02 15:41

조회수 : 1,59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신임 원내대표가 여당과의 협의 사안으로 코로나19 백신확보를 제시했다. 국회 차원의 여야 합동 사절단과 함께 백신 확보 실패에 대한 국정조사도 요구했다.
 
2일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백신 문제 해결이 무엇보다 시급하다. 한미 정상회담까지 기다릴 게 아니다"며 "여야 합동 사절단도 국회 차원에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조를 해야 할 사안"이라며 "책임은 책임대로 따지고, 대책은 대책대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법사위원장을 돌려줘야 한다고 촉구하며 "상식을 회복하는 차원에서 이 문제에 접근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당선된 날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전화했고, 내일 제가 다시 예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당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준비위원회도 꾸리기로 했다. 그는 "전대를 빨리 진행해서 최대한 이른 시일 내 당 대표를 정상적 절차로 뽑아야 한다"고 밝혔다. 다만 "당 대표를 뽑는 것이라 당원 의사가 반영되지 않는 (100% 여론조사) 구조는 원칙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영남당 이미지가 고착화되는 것에는 "특정 지역은 된다, 안 된다고 일도양단식으로 판단할 일이 아니다"며 "좋은 인물, 적합한 인물이 누구냐는 기준으로 보는 게 옳다"고 반박했다.
 
국민의당과의 합당에 대해서는 "합당이 가진 의미, 국민에게 주는 메시지, 그게 가장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신임 원내대표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