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병호

choibh@etomato.com

최병호 기자입니다.
이재명, 강성당원 논란에 "다양성 존중하지만 예의는 지켜야"

"일부 당원이 과잉대표·과잉반응 측면 있어…신경 안쓴다"

2021-04-20 17:51

조회수 : 1,27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더불어민주당의 강성당원 논란에 관해 "정치세계에는 다양한 의견들이 있고 입장도 서로 다를 수 있다"면서도 "의견표현 방식이 폭력적이거나 예의를 벗어나는 경우는 옳지 않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경기도, 청소·경비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국회토론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일부 강성당원들이 초선의원 등에게 문자폭탄 보낸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강성당원에게) 그걸 하지 말라고 해서 안 하지 않을 것이고, 한다고 해도 거기에 크게 영향을 받지 않으면 아무런 문제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민주당에선 4·7 재보궐선거 참패 이후 당 수습 방안 등을 놓고 갈등이 벌어진 가운데 오영환·장경태 의원 등 초선은 선거 패배의 원인을 '조국 사태'라고 주장하면서 당의 쇄신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에 친문으로 분류되는 일부 강성당원들이 이를 '정권 흔들기'로 규정하면서 초선의원들에게 문자폭탄을 보내 논란이 생기기도 했다.

이 지사는 "지금 민주당 권리당원이 80만명이고 일반당원은 300백만명에 달한다는데, 이 가운데 과연 몇 명이나 (문자폭탄을 보내는 인원에 포함이) 되겠느냐"며 "과잉대표되고 과잉반응하는 측면이 있기 때문에 그런 점들은 일상의 일부라고 생각해주시면 좋겠다"고 했다. 이어 웃으면서 "제가 들은 바로는 (연락처) 1000개 정도를 차단하면 아무것도 안 온다는데"라고 부연했다.

이 지사는 또 이날 부동산투기 근절을 주장하면서도 실거주자에게는 피해가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실제 거주한다면 주택은 생필품에 해당한다"며 "실주거용이 아닌 돈을 벌기 위한 수단은 투자 혹은 투기이기 때문에 사회적 부작용에 상응하는 제재를 가하는 게 맞다"고 했다. 그는 다만 "수도권 사는 사람이 경치 좋은 곳에 별장을 만들어서 주말에 실제 이용한다면 2주택이라고 해서 규제할 수 없는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이 지사는 지난 15일 도정질의에서 한 '경기도 백신 독자확보' 발언과 관련해서는 정부를 공격하는 정치세력에 의해 발언 의도가 왜곡됐다고 해명했다. 이 지사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에는 진영도 정치도 있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우리는 가장 나쁜 상황을 언제나 대비해야 하고, 더 효율적이고 더 부작용이 적고 더 구하기 쉬운 백신을 구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방역정책은 당연히 정부가 중심되어서 하는 것이 맞고, 제가 말씀드린 경기도 백신 독자확보는 방역당국이 충분한 선택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논쟁할 수 있는 길을 열어 드리고 싶었던 의도"라며 "불행하게도 진영논리에 매몰된 일부 정치세력들이 정부의 방역정책을 지나치게 공격하다 보니까 백신 선택의 다양성에 대한 논의가 봉쇄된 측면이 있다"고 이야기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더불어민주당의 강성당원 논란에 관해 "정치세계에는 다양한 의견들이 있고 입장도 서로 다를 수 있다"면서도 "의견표현 방식이 폭력적이거나 예의를 벗어나는 경우는 옳지 않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