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재홍

현대차·기아, iF디자인 어워드서 15개 디자인상 수상

2021-04-18 11:36

조회수 : 1,00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iF디자인 어워드(International Forum Design Award)’에서 5개 부문 총 15개의 디자인상을 받았다고 18일 밝혔다.
 
현대차(005380)기아(000270)는 독일 국제포럼디자인이 주관하는 ‘2021 iF디자인상에서 △제품(Product) △커뮤니케이션(Communication) △건축(Architecture) △사용자 인터페이스(User Interface) △프로페셔널 콘셉트 (Professional Concept) 등 5개 부문(Discipline)에 걸쳐 총 15개 디자인상을 수상했다.
 
‘E-PIT 초고속 충전기’는 ‘인간 중심(Human-Centered)’을 테마로 고객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디자인 솔루션을 높이 평가받아 1만여 출품작 중 75개에 주어지는 금상(Gold Winner)을 받았다. E-Pit 초고속 충전기는 올해 3월 ‘2021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Reddot Design Award)’의 제품 디자인 부문에서도 본상(Winner)를 수상하기도 했다.
 
이상엽 현대디자인담당 전무는 “사용자의 입장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디자인을 고민해야 한다”며 “이번 E-Pit 초고속 충전기 디자인은 전기차 운전자에게 새로운 충전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한 결과”라고 말했다
 
이번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금상을 수상한 'E-PIT 초고속 충전기' 모습. 사진/현대차
 
기아 쏘렌토 역시 강인하고 세련된 이미지를 담아낸 혁신적 디자인으로 2021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와 2021 iF 디자인 어워드에서도 제품(Product) 부문에서 본상(Winner)를 수상했다.
 
현대차는 △현대X BTS콜라보 굿즈 △현대 코로나19 캠페인 △2020 현대 플래너 및 캘린더 △2020 지속가능보고서 △채널 현대(TV앱 / 웹사이트 분야) △현대 블루링크 앱 등‘커뮤니케이션’부문에서만 7개의 상을 받았다.
 
‘건축’ 부문에서는 천안 글로벌 러닝센터가, ‘사용자 인터페이스’ 부문에서는 △현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제네시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채널 현대(미디어 인터페이스 분야)가 각각 수상했다. 프로페셔널 콘셉트 부문에서는 △콘셉트카 ‘프로페시(Prophecy)’와 증강현실 메타버스 서비스 콘셉트인 △앨리스(ALICE)가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한편, iF디자인상은 레드닷, IDEA 디자인상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지난 1953년부터 국제포럼디자인에서 주관하고 있으며, 1954년부터 매년 제품, 커뮤니케이션 등 다양한 부문의 우수한 디자인을 선정·발표하고 있다. 
 
현대차·기아 관계자는 “제품부터 브랜드 커뮤니케이션에 이르기까지 기술은 물론 디자인에서도 역량을 집중해 새로운 고객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서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김재홍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