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태현

htengilsh@etomato.com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2030세대 79% "나는 코로나 세대"

상실 항목 1위는 취업…1인당 부채 1300만 증가

2021-04-08 08:30

조회수 : 2,21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청년층 다수가 스스로를 ‘코로나19세대’로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2030세대 2171명을 대상으로 ‘스스로 코로나19세대라고 생각하는지’ 설문해 8일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 10명 중 8명(79%)이 ‘나는 코로나19 세대’라고 답했다.
 
스스로를 코로나19세대라고 규정하는 이유는 구직자와 직장인의 이유가 조금씩 달랐다. 구직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취업을 못 하고 있어서’(55.8%, 복수응답)라는 답변이 1위인 반면, 직장인은 ‘비대면 전환, 디지털화 등 코로나19로 인한 변화의 중심에 있어서’(40.7%)가 가장 많았다.
 
코로나19 세대를 관통하는 가장 큰 문제는 취업(49.1%, 복수응답)으로, 코로나19로 잃은 것 1위를 차지했다. 이어 ‘경제난으로 목돈마련 계획 무산’(37.2%), ‘개인의 미래 설계’(36.8%), ‘인간 관계’(33.9%), 직장(실직)(15.2%), 연애(14.7%) 등을 잃었다고 답했다. 또한 이들의 71.9%는 실제 실직이나 고용 불안에 시달리고 있었다.
 
2030 전체 응답자의 절반 이상(58.1%)은 ‘스스로를 IMF, 금융위기를 겪은 세대보다 더 암울하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또, 현재 시점 가장 우려되는 것은 ‘감염 우려’(41.5%, 복수응답)였지만, 장래(32.3%), 생활비(32%), ‘취업 실패’(30.6%) 등 다소 암울한 상황들이 뒤를 이었다.
 
2030세대들 중 기존보다 ‘부채가 늘었다’고 답한 이들은 36%였다. 부채가 늘어난 이유는 ‘수입이 줄어 생활비가 필요해서’(63.4%, 복수응답)가 가장 컸고, ‘생계수단 유지를 위해서(공과금 등)’(43.4%), ‘기존에 있던 빚을 갚기 위해서’(17.7%), ‘해고가 되어서’(13.1%)가 뒤를 이었다. 평균 증가 액수는 약 1300만원이었다.
 
이번 설문조사에 참여한 응답자의 38.5%는 ‘코로나19 여파는 2년간 지속될 것’이라고 보고 있었다. ‘장기적으로 부정적 영향을 계속 줄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21.8%, ‘최소 3년 지속’은 20.9%인 것에 반해 ‘올해 이내에 안정될 것’이라는 답은 18.8%로 가장 적었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본인의 의지나 노력 여부와 관계없이 사회 첫 진출을 하지 못하거나, 해고·고용불안 등을 경험한 코로나19세대들이 늘어나면 장기 사회 문제로 대두할 확률이 높다”면서 “정책 차원의 사회적 안전장치 마련이 시급하고, 특히 첫 취업에 진입하는 20대의 안정적인 고용을 지원하는데 정부의 노력이 집중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료/사람인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