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liberty01@etomato.com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외교부 "쿼드 공식 참여 요청 없어…사안별 협력은 모색"

"국익·원칙에 부합하면 협력"…고립 자초 주장에 동의 못해

2021-04-06 15:24

조회수 : 1,09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외교부는 미국·인도·호주·일본이 참여하는 4자 협력체인 '쿼드(Quad)' 참여에 대해 "공식 참여 요청을 받은 바 없다"고 선은 그었다. 다만, 쿼드 국가들과 사안별 협력은 모색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6일 기자들과 만나 "최근 일부 언론에서 쿼드 참여 요청이 있었고, 우리가 거절했다는데 전혀 사실 아니다"라며 "우리의 기여와 선도적인 협력이 가능한 분야에서 쿼드 국가들과 사안별 협력은 모색해나갈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개방성, 투명성, 포용성 등 우리 협력 원칙에 부합하고 국익과 지역·글로벌 평화번영에 기여한다면 어떤 협력체와도 협력이 가능하다"며 "쿼드가 어떤 식으로 발전해 나갈 지 정부로서는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외교부는 한국 정부가 인도·태평양 지역 내 협력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이 당국자는 "우리가 역내 협력에 대한 참여나 기여가 저조하다, 소극적이다, 일부에선 스스로 고립을 자초한다고 하는데 사실 관계를 전혀 반영하지 않고 있다"며 "그런 주장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그는 "인태 지역과 관련해 우리는 신남방 정책이 있는데, 우리의 지역 협력 구상을 중심으로 역내 다른 지역 협력 구상과 역내 협력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며 "한미 간 다양한 분야서 신남방 정책과 인태 전략 간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계속 협의 중이며, 바이든 정부의 구상과도 협력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이 주도하는 쿼드는 사실상 중국을 겨냥한 다자안보 협의체 성격을 띄고 있다. 정부는 현재 쿼드 참여국 간에도 쿼드 확대 여부에 대한 의견일치를 이루지 못하고 쿼드 내부를 공고화하는 데 초점을 맞추는 것으로 분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쿼드에 참여하는 개별 국가들과 이미 다양한 분야의 양자 협력을 추진하는 상황에서 특정 국가에 배타적일 수 있는 쿼드에 굳이 가입할 필요를 아직은 느끼지 못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원칙적으로는 쿼드에도 문을 열어둔 것이지만 동시에 어떤 국가와도 접점이 있으면 협력할 수 있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아울러 외교부는 인태 지역 내 협력 사례로 코로나19와 기후벼화 대응은 물론 치안안보 분야 협력을 꼽았다. 코로나 백신과 기후변화 대응 협력은 지난달 12일 미국, 일본, 호주, 인도 등 4개국이 참여한 쿼드 정상회의에서도 논의된 분야다.
 
그는 "코로나 대응과 관련해 7개국 간에 15차례 걸쳐 차관 협의를 계속 개최하고 있다"며 "역내외 개도국 백신 보급 위해 '코백스 선구매공약매커니즘(COVAX AMC)'을 통해 지난해에 1000만불을 지원했고, 추가 공여도 지원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치안 관련 초청 연수나 퇴역 함정을 무상 양도하는 사업을 통해 적극적인 역할을 했다"며 "인태 지역 내 다양한 다자 훈련에도 참여하면서 역내국 해양안보 강화에 기여하고, 림팩이나 코브라골드, 퍼시픽 뱅가드 훈련 등 12개 다자훈련에 참여하고 있고, 추가 참여도 검토한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인태 전략 뿐만 아니라 호주와도 인태 연계에 대해 협력하기로 합의했다"며 "일본 등 여타 지역 구상, 중국의 일대일로와도 협력을 추진해 나간다는 입장"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외교부는 6일 미국·인도·호주·일본이 참여하는 4자 협력체인 '쿼드(Quad)' 참여에 대해 "공식 참여 요청을 받은 바 없다"고 선은 그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