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청와대, 국정지지도 최저치에 "국민 마음 엄중히 여긴다"

여론조사 국정지지도 34.1% "투기 근절, 방역·민생경제에도 진력"

2021-03-23 16:25

조회수 : 1,03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청와대는 23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한 것과 관련해 "국민의 마음을 엄중히 여기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특히 부동산 투기 근절을 요구하는 민심을 잘 알고 있다"며 "그래서 어제 대통령도 고강도의 투기 근절 대책을 말씀하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문 대통령은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문제가 드러난 이상 회피할 수도, 돌아갈 수도 없다. 정면으로 부딪쳐 문제를 근원적으로 해결하지 않으면 안 된다"며 "정부는 각계의 의견을 들어 고강도의 투기 근절 대책을 마련하고 실행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핵심관계자는 "대통령 말씀대로 우리 사회의 뿌리 깊은 부동산 투기 구조와 관행을 바꾸는 계기로 삼을 수 있도록 정부는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물론 코로나 백신 접종과 방역 관리, 민생 경제 활력을 높이기 위한 일에도 앞으로 계속 진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앞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15∼19일 전국 18세 이상 251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는 취임 후 최저치인 34.1%로 나타났다. 부정평가는 62.2%로 최고치다. 문 대통령의 낮은 지지율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투기 의혹'이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이날 오전 서울 종로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하고 '편안한 상태'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백신 접종 후 청와대로 복귀해 휴식 대신 참모회의를 1시간30분 주재하고 "지금까지 백신 접종이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으나 일상으로의 복귀를 앞당기기 위해서는 접종 속도를 더 높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청와대는 23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한 것과 관련해 "국민의 마음을 엄중히 여기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이날 오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는 모습이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