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배한님

bhn@etomato.com

포털·게임 분야에서 읽기 쉬운 기사를 쓰겠습니다.
웨이브·티빙·왓챠, 정부 규제에 공동 대응할 OTT협의회 설립

3사 대표 공동 의장…3월 중 운영회 출범 회의 개최

2021-03-02 11:54

조회수 : 1,28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배한님 기자]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산업이 성장하고 있지만 관련 정책이 한데 모이지 못하고 중구난방 쏟아지는 가운데 OTT 기업들이 이에 대응하기 위해 뭉쳤다.
 
한국OTT협의회 공동의장. 사진/한국OTT협의회
 
웨이브·티빙·왓챠 등 국내 OTT 업체들은 2일 '한국OTT협의회'를 발족하고 정책분야 공동 협력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OTT협의회는 △OTT 규제 개선 의견 개진 △저작권 제도개선 추진 △망이용료 등 불공정 및 역차별 환경 개선 △공동 법무 및 연구 용역 추진 △(연구·개발)R&D 등 사업협력 방안 도출 △정책 홍보 등을 주요 과제로 설정했다.
 
OTT협의회는 이태현 콘텐츠웨이브 대표·양지을 티빙 대표·박태훈 왓챠 대표가 공동 의장을 맡는다. 구체적인 활동과 관련해선 이희주 웨이브 정책기획실장이 위원장을 맡고 각 사 임원들이 참여한 운영위원회를 중심으로 전개할 예정이다. 실무 조직은 정책분과·홍보분과·사업협력분과로 구성했다.
 
3사가 참여한 OTT음악저작권대책협의체(OTT음대협)은 음악저작권 관련 문화체육관광부를 상대로 행정소송을 진행과 단체협상 등 논의의 연속성을 위해 별도 조직으로 유지된다.
 
OTT협의회는 이달 중 운영위원회 킥오프 회의를 시작으로 매달 정기회의를 열 계획이다. 필요 시 정책세미나와 기자간담회 등 활동도 이어갈 예정이다.
 
OTT협의회는 참여를 원하는 다른 OTT사업자들에게도 문을 열어 두고 조직을 확대할 방침이다.
 
이희주 OTT협의회 운영위원장은 "지난해 범정부 차원에서 미디어 규제 완화와 OTT 진흥방안을 발표했지만, 관련 부처 및 국회에서는 오히려 규제 강화가 논의되면서 업계에 큰 혼란을 주고 사업 불확실성도 커지고 있다"며 "OTT업계가 정책이슈에 대해 힘 있게 한목소리를 내고, 여러 분야에서 협력방안을 모색해 갈 수 있도록 활동하겠다"고 전했다. 
 
배한님 기자 bhn@etomato.com
 
  • 배한님

포털·게임 분야에서 읽기 쉬운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