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국민의힘, '박원순 피소 유출 의혹' 남인순 징계안 제출

윤리위에 제소…"피해자가 사과 받을 권리 박탈"

2021-02-02 20:25

조회수 : 81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국민의힘은 2일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혐의 피소 사실을 유출한 의혹을 받는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김정재·최형두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국회 의안과에 남 의원에 대한 징계를 요구하는 해당 징계안을 전달했다. 징계안은 윤리특별위원회 심사를 거칠 예정이다.
 
국민의힘 소속 김정재 의원(왼쪽)과 최형두 의원이 2일 오후 국회 의안과에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제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국민의힘은 박원순 시장 성추행 사건 관련해 피소 사실을 알린 것과 성추행 사건 피해자를 상대로 2차 가해한 일 등에 대한 책임을 물었다.
 
김정재 의원은 징계안을 제출한 이후 기자들과 만나 "박원순 전 시장이 피소된 사실을 미리 사전에 알려줌으로써 박 시장 스스로 목숨을 끊게 하는 결과를 가져왔다"며 "남 의원은 권력형 성범죄가 일어난 이후 피해자를 '피해 호소인'으로 부르자고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결국 피해자가 스스로 사과 받을 권리를 박탈했고, 그 이후에 어떻게 박 전 시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는지 의문을 제기하며 2차 가해가 이어졌다"며 "여성 운동의 대모라 할 수 있는 의원으로서 부적절했다"고 비판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