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유라

cyoora17@etomato.com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삼성전자, 맞춤형 가전 '비스포크' 출하량 100만대 돌파

2021-01-06 11:00

조회수 : 1,23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삼성전자(005930)의 맞춤형 라이프스타일 가전 '비스포크(BESPOKE)'의 누적 출하량이 100만대를 돌파했다.
 
6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전달 기준으로 비스포크 가전의 누적 출하량이 100만대를 넘어섰다. 20개월 간 월 평균 5만대씩 생산된 셈이다.
 
지난 2019년 6월 비스포크 냉장고를 처음 선보인 뒤 전자레인지, 인덕션, 식기세척기, 상업용 에어컨, 공기청정기 등 다양한 제품에 비스포크 콘셉트이 적용됐다.
 
이 가운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비스포크 냉장고다. 전체 비스포크 가전 출하량의 75% 이상을 차지한다. 비스포크 냉장고는 출시 6개월 만에 삼성전자 국내 냉장고 매출의 50%를 넘어섰고, 작년 말 기준 약 67%를 차지하며 대세로 자리 잡았다. 향후 삼성전자는 북미 등으로 판매 지역을 적극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광주광역시 광산구 하남산단 6번로에 위치한 삼성전자 광주사업장에서 직원들이 개개인의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자유로운 조합이 가능한 모듈러 타입의 ‘비스포크 냉장고’를 생산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비스포크 냉장고는 글래스·메탈·페닉스(FENIX) 등 다양한 소재에 국내 최다 색상으로 구성된 총 27종의 교체 가능한 도어 패널 옵션을 제공하고 '키친핏'까지 적용해 다양한 인테리어 연출이 가능한 것이 장점이라는 설명이다. 
 
삼성전자는 비스포크 가전 100만대 출하를 기념해 1월 한 달간 진행되는 '삼성전자 세일 페스타'행사 품목에도 비스포크 가전을 대거 포함시킬 계획이다. 
 
또 삼성전자는 비스포크 가전을 생산하면서 공급망관리(SCM) 체계도 대폭 개선했다. 소비자가 주문 가능한 패널 옵션이 크게 늘어나는 것에 대비해 모듈화를 실시한 것이 대표적이다. 또한 비스포크 냉장고 도어 패널은 탈부착이 손쉬운 구조로 교체에 10분이 채 걸리지 않는다.
 
이강협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소비자 개개인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과 취향을 보다 일상에서 손쉽게 구현할 수 있도록 비스포크 가전을 선보였다"며 "향후에도 더욱 다양한 소비자 니즈를 반영해 새로운 비스포크 가전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