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한동인

bbha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주호영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민주당 신속히 응해야"

소속 의원 전원 공동발의…"감찰위 자문도 뛰어 넘겨"

2020-11-27 10:17

조회수 : 2,21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국민의힘이 법무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정지 명령과 관련해 국정조사 요구서를 오전 중으로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27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추 장관이 '광인 전략'을 구사하는 줄 알았는데, 광인 전략인지 광인인지 헷갈리는 지경이 됐다"면서 "법치 문란 국정조사 요구서를 오늘 오전 중으로 제출하겠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추 장관은 앞서서 감찰 규정을 도둑 개정, 반드시 거치도록 돼 있던 감찰위 자문 없이 징계 청구 명령을 독단으로 결정했다"며 "감찰위가 당초 오늘 열릴 예정이었는데 법무부가 10명 이상 모이면 코로나 위험이 있다고 연기하려 하자 감찰위원이 들고 일어나서 강력히 문제 제기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징계 명령 청구에서도 감찰위 자문을 뛰어넘겼는데, 징계위도 '패싱'하고 장관 자신이 위원장인 징계위로 직행하려다가 딱 걸렸다"며 "이젠 감찰위원을 직무정지할 수 있는지 검토해 보시라. 이렇게 딴지 거는 감찰위원을 직무정지하고 징계 절차로 나가길 검토해 보라"고 꼬집었다.
 
더불어민주당이 국정조사를 요구하는 취지의 발언을 내놓은 것과 관련해서는 "우리는 적극 환영하고, 이번 사태에 대한 국정조사를 요구한다. 민주당이 신속히 응해서 빠른 시간 내에 진행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국정조사 요구서는 국민의힘 소속 의원 103명과 국민의당 의원 3명, 무소속 의원 4명까지 총 110명의 공동 발의로 제출할 예정이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