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등용

dyzpower@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중기부, 향후 3년 중소·벤처·소상공인 스마트화 '올인'

'중소기업 육성 종합계획' 발표

2020-10-06 11:30

조회수 : 3,14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향후 3년간 △중소·벤처·소상공인의 디지털화 촉진 △전통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전통시장 맞춤형 지원 강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재기안전망 및 보호기반 확충을 중점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6일 중기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중소기업 육성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중소·벤처·소상공인 디지털화 박차
 
중기부는 우선 비대면·디지털 분야 벤처·스타트업의 혁신성장 모멘텀을 이어가고, 디지털 기반의 제조혁신과 디지털 전환에 취약한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나간다.
 
이를 위해 'K-비대면 글로벌 혁신벤처 100', '스마트 대한민국 펀드', 'K-유니콘' 등 3대 핵심 프로젝트를 적극 추진한다.
 
더불어 환경과 디지털이 접목된 ‘그린 스타트업 타운’, 대기업-스타트업 연결 플랫폼 구축, 규제자유특구 활성화 등 혁신 플랫폼 조성과 함께, 비대면 혁신벤처 육성을 위한 ‘비대면 중소벤처기업 육성법’ 제정도 검토할 계획이다.
 
또한 중소제조업의 디지털 전환 촉진을 위해 인공지능(AI) 제조 플랫폼을 신설하고, 5G+인공지능 스마트공장을 2022년까지 300개 구축하는 한편 '중소기업 스마트제조혁신법' 제정도 추진한다.
 
특히 디지털 전환에 취약한 소상공인을 위해 '스마트 상점 5만개', '디지털 전통시장 200개', '디지털 상권 르네상스' 등 소상공인 디지털화 촉진 프로젝트를 추진하며, 인공지능 기반 전국 상권분석 플랫폼 구축 등 디지털 전환 인프라도 확충해나갈 예정이다.
 
전통 중소기업·소상공인 맞춤형 지원 강화
 
중기부는 굴뚝 제조공장 등 전통 중소기업에 대한 생산혁신 및 수출 지원을 강화하고, 소상공인 판로 확충 등 맞춤형 지원을 추진한다.
 
오는 2022년까지 전통 제조공장의 생산·공정혁신을 위한 스마트공장을 3만개, 뿌리기술 기반 소공인 등의 생산현장 혁신을 위한 스마트공방을 1만6000개 도입한다. 친환경 스마트생태공장도 100개 보급한다.
 
또한 브랜드K와 비대면 방식 수출 지원 등을 통해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을 촉진하고, ’자상한 기업‘과 상생조정위원회 등으로 상생협력 확산과 불공정거래 근절을 도모한다.
 
아울러 ‘K-라이브커머스’ 지원체계 구축과  ‘크리스마스 마켓’ 등 대국민 참여 행사를 추진하고, 온누리·지역사랑상품권 활성화와 상권 르네상스 프로젝트 확대 등을 통해 소상공인·전통시장 판로 지원 등을 추진한다.
 
코로나19 위기 극복 위한 안전망 확충
 
중기부는 8월 중순 이후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소상공인·전통시장의 어려움이 커진 만큼 소상공인 경영안정 지원과 재기안전망을 확충하고, 위기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체계도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경영안정이 시급한 소상공인을 위해 중기부는 새희망자금을 신설·지원하고, 소상공인 재기 지원체계 고도화 및 재도전 장려금을 지원한다. 여기에 소상공인의 임대료 및 전기요금 등 영업부담 경감도 추진한다.
 
또한 위기의 중소기업을 진단해 적기에 대응하는 ’중소기업 밀집지역 위기관리시스템‘을 2021년 도입해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 등에 대한 긴급 정책자금 지원을 3000억원 확대하는 등 맞춤형 지원시책도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향후 3년간은 이러한 토대 위에서 중소·벤처·소상공인의 디지털화를 반드시 이뤄내 미래 국가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