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용훈

joyonghun@etomato.com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정세균 총리 "늦어도 5월 초 등교시기·방법 결정하라"

고3·중3 순차 등교 방안 의견 수렴

2020-04-27 09:13

조회수 : 85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5월 초 등교시기와 방법을 국민께 알리도록 제반 절차를 진행하라고 교육부에 지시했다.
 
정세균 총리는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통해 "입시를 앞둔 고3·중3 학생들을 우선 고려해 순차적으로 등교시키는 방안에 대해 집중적으로 의견을 수렴하라"며 "아이들의 안전은 무엇과도 타협할 수 없지만 기약없는 종식을 기다리면서 집에만 묶어둘 순 없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온라인 개학을 결정할 때와 마찬가지로 교육계와 지역사회, 학부모님들께서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가 중요하다"며 "생활속 거리두기로의 이행을 결정할 시기가 다가오고 있기 때문에 시간이 많지는 않다. 준비기간도 고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등교한다면 일선 학교에서 준비할 사항이 굉장히 많다"며 "선생님들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수업할 것인지, 물리적 거리두기를 어떻게 유지할지, 급식위생은 어떻게 확보할지 한둘이 아니다, 적어도 일주일의 준비 기간이 필요하다는 게 현장의 의견"이라고 강조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