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항섭

kalthe@etomato.com

빠르고 정확한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뉴욕마감)기업 실적 우려에 약보합…다우 0.42% 하락

2019-07-18 08:50

조회수 : 97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항섭 기자] 뉴욕증시의 3대 지수가 기업들의 실적둔화에 대한 우려로 일제히 하락했다.
 
17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15.78포인트(0.42%) 하락한 2만7219.85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19.62포인트(0.65%) 내린 2984.4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37.59포인트(0.46%) 낮아진 8185.21에 장을 마쳤다.
 
이날 뉴욕증시는 개장 전 공개된 기업들의 실적이 부진하자 어닝시즌에 대한 우려가 커져 하락 출발했다.
 
철도물류기업 CSX는 예상보다 부진한 2분기 실적을 공개했고, 올해 매출 전망도 1~2% 낮췄다. 회사 측은 주요 고객사인 정유사의 폐쇄와 경제 불확실성을 이유로 꼽았다.
 
물류기업은 산업 전반의 경기를 대변하는 측면이 있어 다른 기업들의 실적 악화 우려로 확대됐다. 특히 CSX는 ‘현재 경제 상황이 어느 때보다도 혼란스럽다’고 발언해 시장에 우려를 키웠다.
 
이로 인해 앞서 발표된 대형 은행사들의 실적이 시장 예상보다 양호했지만, 오히려 실적 가이던스(향후 전망)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마리오 오그 타워브릿지어드바이저 대표는 “긍정적이지 못한 어닝 시즌이 형성되고 있다”면서 “경영진들이 올해 남은 기간을 낙관적으로 볼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금융정보업체 팩트셋에 따르면 이날 오전까지 S&P500 기업 중 약 7%가 실적을 공개했으며 이중 85%가 예상치를 상회하는 순익을 보였다. 현재까지 실적을 공개한 기업들을 기준으로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3.1% 증가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관련 불안도 다시 부각되고 있다. 양국이 휴전 이후 별다른 진전이 없었으며, 전날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관세부과를 시사했기 때문이다.
 
시장은 여전히 7월에 기준금리를 인하할 것으로 확신하고 있으나 증시 부양 효과는 한풀 꺽였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와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7월 FOMC에서 연준이 기준금리를 내릴 가능성으로 100%를 반영했다. 25bp를 인하할 확률로 65.1%를, 한번에 50bp를 인하할 가능성에는 34.9%를 배팅했다.
 
공포지수는 상승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의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8.63% 오른 13.97을 기록했다.
 
신항섭 기자 kalthe@etomato.com
  • 신항섭

빠르고 정확한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