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등용

dyzpower@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인천시 미래 청사진, 빅데이터·시민 목소리로 만든다

‘2040년 인천도시기본계획’ 작업 착수...자문회의 등 거쳐 내년 말 최종 확정

2019-07-15 13:39

조회수 : 2,15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인천시가 향후 도시기본계획에 빅데이터를 적극 활용하는 한편 기존 전문가 중심의 행정에서 벗어나 시민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할 전망이다.
 
15일 인천시에 따르면 시는 최근 ‘2040년 인천도시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작업에 착수했다.
 
이번 도시기본계획은 빅데이터를 활용해 지역이 필요로 하는 현장맞춤형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또한, 그동안 공공기관과 전문가가 주도했던 행정적 계획에서 벗어나 시민의 목소리를 반영하고, 시민과 함께 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빅데이터를 활용한 현장 맞춤형 계획의 경우, 통계청 인구추계치와 1인 가구 등 인구분포 검토를 통한 적정 인구계획 수립이다. 특히 저출산·초고령화 시대에 대응하기 위한 생활형 도시기반시설 적소 공급, 면밀한 지역여건 기초조사를 통한 생활권계획의 구체적 전략계획 제시 등의 내용이 담겼다.
 
시민의 의견도 보다 폭 넓게 수렴된다. 인천시는 시민이 살고 있는 현장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한 ‘생활권별 시민계획단’을 운영한다. 기존 분야별 시민계획단과 차별화해 시민의 실생활과 직결되는 생활권별 현안사항을 반영하겠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인천의 미래를 책임질 세대의 희망을 반영하기 위한 ‘청소년계획단’도 운영한다. 
 
이번 도시기본계획은 생활권별 중심지의 기능이 강화되는 등 사회변화에 발맞추어 도시공간구조를 도심·부도심·지역중심에 이어 지구중심을 추가한다. 주민의 삶과 더욱 밀접한 ‘주민생활권별 맞춤형 계획’을 수립하는 차원이다.
 
정동석 도시균형계획과장은 “앞으로 대내외적 여건의 변화를 고려하고, 상위계획과 관련계획과 연계해 시민이 실생활에서 체감하고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도시기본계획을 수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시는 시민계획단 의견을 반영한 도시기본계획을 마련해 자문회의, 군·구 설명회, 시민 공청회, 시의회 의견청취,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 절차를 거쳐 2020년 말 ‘2040년 인천도시기본계획’을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인천시가 향후 도시기본계획에 빅데이터와 시민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한다. 인천시청 전경 사진/인천시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