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예결위 구성에도 '북선박 국조'가 추경 발목

끝내 추경 처리 일정 합의 못해…물리적 심사시간 감안 '졸속심사' 우려도

2019-07-08 18:05

조회수 : 94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여야가 8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 구성을 마치면서 본격적으로 추가경정예산안 심사가 시작될 전망이다. 하지만 추경안 처리 일정이 북한 선박 의혹 국정조사 및 경제원탁토론회와 맞물려 여야가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추진에 난항이 예상된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만나 본격적으로 추경안 논의를 시작하기로 했다. 나 원내대표는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금주 중 예결위를 가동하기로 했다"며 "예결위가 시작됐다는 건 국회 정상화 의지를 보인 것으로, 예결위가 시작된다면 결국 추경안을 심사하고 처리하게 돼 있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추경안을 심사할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구성을 완료했다. 김재원 의원이 지난 5일 국회 본회의에서 예결특위 위원장으로 선출된 데 이어 한국당 의원들의 예결위원 선임도 최종 확정됐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이보다 앞서 예결위원을 확정한 바 있다.
 
하지만 야당이 추경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 일정과 연계해온 북한 목선의 삼척항 입항 사건 의혹 국정조사와 경제원탁토론회 일정에 대한 합의점은 도출하지 못했다. 바른당은 추경과 경제원탁토론회·국정조사를 포괄적으로 합의하자고 제안했고, 한국당은 경제원탁토론회를 추경 처리보다 우선적으로 진행하자는 입장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경제원탁토론회의 경우 오는 15일 개최로 가닥을 잡았고 국정조사에 대해선 수용 불가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 
 
여야 간 입장차가 평행선을 달리면서 추경안이 회기 내에 순조롭게 처리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6월 임시국회 회기는 19일까지로 주말을 제외하면 열흘가량 남아있다. 지난해 추경안이 일주일 만에 본회의를 통과한 전례가 있지만 졸속심사 논란을 피하지 못했다는 점에서 여야에는 부담이 될 전망이다.
 
여야 3당 원내대표는 조만간 다시 이견 조율을 시도할 예정이다. 오 원내대표는 "오늘 이야기한 다양한 문제들을 보다 적극적이고 원활하게 소통하기 위해 매주 정례적인 회동을 갖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8일 오전 국회에서 만나 사진촬영에 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