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문식

journalmal@etomato.com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경기·인천, 설 앞두고 전방위 점검 나선다

불법 식품 수사·화재 예방·축산물 검사 강화 등 다양한 대책 추진

2019-01-12 06:00

조회수 : 3,27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경기도와 인천시가 설 연휴를 앞두고 화재 등 안전사고 및 제수용 상품 거래에 대한 전방위 점검에 착수한다.
 
도와 시는 ‘안전’에 방점을 두고 불법 식품 제조 및 판매행위에 대한 집중 수사 및 화재예방대책 수립·추진, 늘어나는 축산 물량에 대한 안전성 검사 강화 진행 등 다양한 대책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도내 제수용·선물용 식품, 축산물, 건강기능식품 제조·판매업체에 대해 14일부터 집중 수사를 벌인다. 특사경은 그동안 명절에 많이 판매되는 제수용·선물용 식품만 수사했지만, 부정·불량식품 유통이 줄어들지 않는다는 지적에 따라 올해부터는 축산물과 나물 등 명절 다소비식품·건강기능식품 제조·판매업소로 수사 대상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주요 수사사항은 ▲유통기한 경과 재료 사용 ▲무허가 제조·판매 ▲원산지 거짓표시 ▲비위생적인 제조 환경 등이다. 특사경은 불법행위를 적발할 경우 압류조치는 물론, 공급업체까지 추적 수사해 부정·불량식품 유통을 원천 차단할 계획이다. 또 식품위생법 등 관련 규정에 따라 강력하게 처벌할 예정이다.
 
도는 설 연휴 기간까지 포함, 내달 7일까지 취약시설 안전 관리 및 소방특별조사 등 화재예방대책도 추진한다. 이번 대책은 도민이 안전하고 행복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하는데 목적을 뒀다. 도는 총 6개 분야에 대해 화재예방대책을 중점 추진한다.
 
주요 내용을 보면 ▲연휴 기간 특별경계근무 실시 ▲다중이용시설 및 화재취약 주거시설에 대한 소방특별조사 ▲비상구 등 피난·방화시설 안전환경 조성 ▲고향집·주택용 소방시설 선물하기 홍보 ▲화재예방을 위한 교육 및 홍보 강화 ▲화재예방 안전 캠페인 추진 등이다.
 
도는 특히 설 연휴 기간인 내달 1일부터 7일까지를 특별경계근무기간으로 설정, 각 관서장 중심의 현장대응 및 상황 관리로 초기 대응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또 내달 1일에는 전통시장, 터미널 등 귀성객이 주로 이동하는 장소를 중심으로 ‘고향집, 주택용 소방시설 선물하기’ 전국 단위 홍보 캠페인도 준비하고 있다.
 
인천시는 늘어나는 축산 물량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강화하는 대책을 실행한다. 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육류 소비 최대 성수기인 설 명절을 앞두고 축산물의 안정적 공급을 위해 오는 14일부터 ‘축산물 도매시장 조기 개장’과 ‘토요일 개장’을 실시한다. 늘어나는 물량에 대한 안전성 검사도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지난해 인천에서 도축된 두수는 소 1만4307두, 돼지 35만274두다. 이는 하루 평균 소 59두, 돼지 1436두에 해당하는 물량이다. 특히 민족 최대 명절인 설 성수기에는 하루 평균 소 120두, 돼지 1800두 이상으로 도축물량이 급증하게 된다. 
 
시에 따르면 축산물 도매시장에는 연구원 소속 도축검사관 3명이 상시 주재하며 도축검사와 차단방역, 위생업무를 수행한다. 이들은 도축 물량이 늘어나는 만큼 출하 가축에 대해 생체검사 및 해체검사를 철저히 실시해 인수 공통감염병과 식용 부적합 식육 등을 전량 폐기하고, 항생제 잔류검사 및 미생물 검사도 확대·강화하는 등 부적합 식육 유통의 원천 차단에 나선다.
 
화재안전특별조사단이 화재예방 점검을 하는 모습. 사진/경기도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