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용훈

joyonghun@etomato.com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서해안고속도로 서평택IC~서평택JCT 구간 27일 조기 개통

총 길이 6.5km, 기존 6차로→8, 10차로 확장 개통…평균 통행속도 23km/h↑

2018-11-26 12:00

조회수 : 2,23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서해안고속도로 서평택IC~서평택JCT 구간 6.5km를 27일 오후 2시 개통한다. 
 
국토교통부는 서해대교~서평택JCT 전체 10.3km 구간 중 교통정체가 심한 서평택IC~서평택JCT 구간을 우선적으로 개통한다고 26일 밝혔다. 
 
앞서 국토부는 총 사업비 1258억원을 들여 지난 2014년부터 서해안고속도로 확장 공사를 진행했다. 이번 확장공사는로 평택IC~서평택JCT 구간은 기존 6차로에서 8,10차로로 넓어졌다. 
 
서평택IC~서평택JCT 구간의 당초 개통 시점은 내년 말이었지만 1년 앞당겨졌다. 잔여구간(3.8km)은 예정대로 내년 12월 개통한다. 
 
이번 개통으로 평균 통행속도는 23km/h(66→89km/h) 높아질 전망이다. 물류비 절감 효과도 발생한다. 국토부는 연간 약 100억원의 물류비용이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국토부 관계자는 “서평택 인근 평택항과 포승공단의 물동량 처리가 원활해져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행 여건도 개선됐다. 이번 도로 확장공사에서는 최신 장비를 도입한 포장 시공을 적용했다. 아울러 방음벽은 주변 환경과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설치해 인근 주민들의 생활환경을 개선했다. 
 
이용욱 국토부 도로정책과장은 “일부구간이 조기 개통되는 만큼 운전자들은 나머지 확장공사 구간에서는 안전운전을 해달라”며 “내년 12월 전체 구간을 개통해 서해안고속도로를 더욱 빠르게 이용할 수 있도록 차질 없이 공사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서해안고속도로 서평택IC~서평택JCT 구간. 사진/국토교통부.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