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승근

대우조선 4월 위기설…공은 또다시 정부로

올해 회사채 만기만 9400억원…선박 건조 등 운영비용도 부담

2017-03-09 15:56

조회수 : 2,11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승근기자] 대우조선해양이 또 다시 유동성 위기에 노출됐다. 다음달 4400억원을 비롯해 올해 상환해야 할 회사채만 9400억원 규모다. 회사는 자산 매각 및 수주 선수금 등을 통해 해결한다는 방침이지만, 선박 건조비 등 운영비용까지 감안해야 해 자구 노력만으로는 어렵다는 게 업계 중론이다. 결국 정상 운영을 위해서는 정부의 추가지원이 불가피해졌다.
 
9일 금융투자협회 채권정보센터에 따르면 올해 만기가 돌아오는 대우조선해양 회사채는 4월21일 4400억원, 7월23일 3000억원, 11월29일 2000억원 등 총 9400억원에 이른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부터 부동산 등 보유자산과 국내외 자회사들의 매각을 추진하고 있지만 여의치 않다. 고갈된 유동성 확충에도 턱없이 모자라다. 대우조선해양은 현재 5000~6000억원 수준의 현금성 자산을 보유 중으로, 일부는 담보로 잡혀있어 즉시 조달 가능한 현금은 2000억원 남짓에 불과하다. 당장 내달 상환해야 할 4400억원에도 미치지 못한다. 4월 위기설이 나오는 이유다.
 
이에 회사 측은 "채권단과 협의 중에 있다”며 “가능하면 회사 내에서 자금을 조달해 상환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사측은 지난달 수주한 LNG선을 비롯해 앞서 계약했던 물량에 대한 선수금을 당겨 받는 방식으로 자금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여기에 내달 중으로 수주가 확실시되는 LNG FSRU 1척에 대한 계약금 등을 활용하면 당장 다음달 만기가 도래하는 회사채 상환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조차 난관의 끝이 아니다. 나머지 5000억원의 회사채와 함께 선박 건조비용 등 운영비용에 대한 부담도 짊어져야 한다. 특히 최근 대부분의 선주들이 헤비테일 방식으로 계약을 체결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근본적인 현금흐름 개선은 불가능하다. 헤비테일 방식은 선박을 건조하고 인도 시점에 전체 대금의 60%가량을 받기 때문에 건조비용 대부분을 조선사가 마련해야 한다. 한 푼이 급한 대우조선해양의 경우 선박을 건조할수록 부담이 가중될 수밖에 없는 구조다. 선수금을 당길 경우 이자비용 등을 부담해야 해 저가수주의 우려도 높아진다.
 
때문에 업계에서는 결국 대우조선해양이 기댈 곳은 정부 밖에 없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정상 운영을 위해서는 정부 지원이 가장 현실적인 대안이라는 것이다. 앞서 대주주인 산업은행이 이달 중 추가 지원 여부를 포함한 유동성 대책을 내놓겠다고 발표하고, 지난 7일 취임한 최종구 수출입은행장이 정부의 산업 구조조정 정책에 적극 동참하겠다는 의지를 밝히면서 추가지원에 대한 기대감은 더욱 커졌다. 
 
다만, 이달 말 발표될 대우조선해양의 감사보고서 결과가 추가지원 여부에 대한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앞서 불거졌던 부실감사 논란을 벗기 위해 회계법인이 보수적으로 감사를 진행했을 가능성이 높다. 특히 지난해 3분기 회계법인 딜로이트안진으로부터 감사의견 '거절'을 받은 터라 시장의 불안감도 크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추가지원을 결정할 경우 '밑 빠진 독에 물 붓기'식 혈세 낭비라는 비난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면서도 "워크아웃이나 법정관리에 들어갈 경우 채권은행들의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여기에 실업 문제까지 확대될 수 있어 추가지원 또한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최승근 기자 painap@etomato.com
  • 최승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