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석진

금감원, 리스크 관리 힘준다…스트레스테스트팀 2개 신설

24시간 비상대응체계 마련·거시경제금융회의 열고 공조체계 강화

2017-02-07 12:00

조회수 : 2,36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윤석진기자] 금융감독원이 미 금리인상과 북핵 위협에 따른 금융시장 불안에 대비하고자 스트레스테스트 팀 2곳을 신설했다. 
 
또 시장 불안요인에 적기 대응하기 위해 위기시 24시간 비상대응체계와 컨틴전시 플랜(Contingency Plan)을 가동키로 했다.  
 
금융감독원은 7일 '2017년 금융감독원 업무계획'을 공개하고 올 한해 동안 금융시장안정 확보와 금융회사 건전성 강화에 감독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먼저 금감원은 올해 리스크 관리에 역점을 두고 스트레스테스트를 강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금감원 내 거시감독국과 은행리스크 업무실에 스트레스테스트 전담팀을 1개씩 총 2개를 신설한다. 전담팀은 엄격한 시나리오를 가정하고, 전업권 자본적정성 스트레스테스트를 실시할 예정이다. 재무구조가 취약한 금융회사를 선별해 자본확충을 유도하겠다는 것이다. 
 
스트레스테스트는 금융시스템의 잠재적 취약성을 측정해 금융시스템의 안정성을 평가하는 것이다. 
 
아울러 미국 금리인상, 북한 핵위협 등이 발생할 경우 리스크가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24시간 비상대응체계 및 컨틴전시 플랜을 가동하기로 했다. 
 
또 금감원은 '거시경제금융회의' 등을 통해 기재부 금융위 등 유관기관과 공조체제를 유지하고, 위기 단계별 시장안정화 조치를 적기에 시행할 방침이다. 
 
외환·자본시장 불안요인 대응방안도 수립했다. 가산금리·차환율 등 외화조달 여건 및 시장 특이사항을 집중점검하고, 외환시장 안정성 확보 차원에서 외화 LCR제도도 진행한다. 
 
외화 LCR은 뱅크런을 가정한 유동성 위기 상황에서 30일 동안 빠져나갈 수 있는 외화 순유출액 대비 즉시 현금화 가능한 고유동성 외화자산의 비율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최근 금리 상승과 보호무역주의 대두, 경기회복 지연 가능성 등 대내외 불확실성이 크게 증가했다"며 "이를 감안해 금융안정과 국민신뢰를 최우선으로 하는 업무계획을 수립했다"고 설명했다. 
 
사진/뉴시스
 
윤석진 기자 ddagu@etomato.com
 
  • 윤석진

  • 뉴스카페
  • email